06.22(목)

노후原電 OFF…해체센터 ON

| 2017-06-19 07:09:44

수조원대 사업 유치전 재가열

경북도 “방폐장 있는 경주 와야”


경북(경주) 등 지자체 간 원전해체기술연구센터 유치전이 재가열되고 있다. 고리 1호기가 19일 0시를 기해 영구정지되었고, 월성 1호기도 이달 말쯤 영구정지가 유력해지면서 원전해체산업이 블루오션으로 떠오르고 있기 때문이다.

정부는 고리 1호기 해체 비용을 6천437억원으로 추산하고 있다. 여기에 방사성 폐기물과 구조물 처리, 사용후핵연료 처리, 사회적 갈등비용 등을 고려하면 1조원이 넘는다는 것이 전문가의 분석이다. 국내 가동 중인 원전 가운데 2030년까지 수명이 완료되는 원전은 12기에 이르러 원전해체산업 시장 규모는 계속 확대될 전망이다. 지자체가 유치에 사활을 거는 이유다. ☞6면에 관련기사

지난해 6월 예비 타당성 조사 결과 경제성이 없다는 이유로 백지화된 원전해체센터는 문재인정부의 탈(脫)원전 정책에 힘입어 탄력이 붙고 있다. 현재 원전해체센터 유치전은 경북(경주시)·부산(기장군)·울산(울주군)의 3파전 양상이다. 경북도와 경주시는 원전해체센터를 포함한 원자력과학단지 유치를 추진하고 있다. 제2원자력연구원, 국가지질방재센터, 원자력 제염해체기술센터 등이 들어설 원자력과학단지 부지 300만㎡의 재원(2천억원)도 마련 중이다.

경북도는 국내 원전 25기 가운데 12기가 경북에 있고 중·저준위방폐장도 가동하고 있어 원전해체센터는 당연히 경주에 들어서야 한다는 논리다. 경북도 김승열 원자력클러스터추진단장은 “문재인 대통령이 경북에 원자력연구기관 유치를 공약으로 제시한 만큼 원전해체센터가 경주에 유치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경주=송종욱기자 sjw@yeongnam.com

[Copyrights ⓒ 영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뉴스

돌아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