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24(화)

국방부·환경부, 성주 사드 전자파 측정 오늘 재시도

| 2017-08-12 07:30:44

국방부 “헬기이동 방안 검토”

원불교 사무여한결사단 구성

“긴급시 2시간 내에 집결가능”


[성주] 국방부와 환경부가 12일 성주 사드(THAAD·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기지에서 전자파·소음 측정을 다시 시도할 것으로 알려졌다. 11일 정부 관계자는 “내일(12일) 성주 사드기지에 들어가 소규모 환경영향평가 검증 차원의 전자파·소음 측정을 하는 방안을 추진 중”이라고 밝혔다.

국방부는 현재 전자파 측정을 다시 시도할 경우 헬기로 이동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 국방부 관계자는 “주민과 여러 차례 대화를 나눈 결과 지상으로 접근하는 것은 어렵다고 판단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주민과 사드반대단체 참관 없이 전자파 측정이 이뤄질 전망이다.

원불교는 이날 초전면 소성리 마을회관 앞에서 150여명이 참가한 가운데 사드 추가배치를 적극적으로 방어할 ‘사무여한평화결사단’ 결단식을 가졌다. 소성리 종합상황실 강현욱 대변인은 “원불교 사무여한단이 사드 발사대 추가배치를 막는 선봉에 선다”며 “긴급상황 때 비상연락망을 가동해 2시간 안에 마을회관에 집결한다”고 말했다.

한편 미국 의회조사국은 10일(현지시각) 한미 관계 보고서를 통해 사드 운용 비용은 미국이 부담한다는 원칙을 재확인했다.

의회조사국은 “트럼프 대통령의 발언(한국이 사드비용을 내는 것이 적절하다고 한국 측에 통보했다)으로 인해 일부 한국인의 의혹이 증폭됐다”며 “그러나 사드 부지는 한국이 제공하지만, 사드 시스템과 운용 비용은 미국이 부담한다”고 강조했다. 의회조사국은 언론 보도를 인용해 사드 비용이 8억~16억달러로 추산된다고 말했다.

석현철기자 shc@yeongnam.com

[Copyrights ⓒ 영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뉴스

돌아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