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24(화)

가덕도 신공항론 김해서 다시 고개 ‘촉각’

| 2017-10-12 07:34:04

김해 지역구 여당의원이 불지펴

대구선 “각자도생”vs“예의주시”


최근 부산지역에서 김해신공항 확장에 대한 주민 반발이 거세지면서 ‘가덕도 공항 건설론’이 다시 고개를 들자, 대구지역에서 복잡미묘한 기류가 흐르고 있다.

가덕도론에 대해선 “내년 지방선거에 편승한 현실성 없는 주장”이라는 의견이 대체적이다. 하지만 공항 문제는 정치적 영향에서 결코 자유로울 수 없고, 더구나 여·야 정치지형도가 바뀐 상황에서 만일의 상황도 대비해야 한다는 의견도 있다. 기존 ‘밀양-가덕도’ 영남권 신공항 유치에서 ‘김해신공항 확장-대구 통합신공항 추진’으로 구도가 재편된 현 시점에서 실익을 제대로 따져 보자는 것이다.

대구에선 ‘이참에 각자도생(各自圖生)하는 것도 나쁘지 않다’는 시각이 꽤 있다. 통합신공항 건설을 전제로 입지 선정 절차가 진행 중이라는 점을 감안한 것이다. 반면, 이미 입지로 부적합 판정을 받은 가덕도에 공항이 생기면 통합신공항 경쟁력에 악영향을 줄 수 있어 계속 주시해야 한다는 의견도 있다.

가덕도 공항 건설 카드는 지방선거 민심 향배를 가늠한 지난 추석 연휴를 전후해 본격 거론됐다.

김해 지역구를 둔 여당 의원이 “김해신공항의 근본적 소음대책이 없다면 차라리 영남권 신공항 국책사업 결정 이전부터 줄곧 주장한 가덕도로 가는 게 더 현실적 대안이 될 수 있다”며 불을 지폈다. 김해신공항 확장 때 소음권역이 넓어진다는 김해시민의 불안 심리를 감안한 발언이다. 내년 지방선거 때 가덕도 공항 건설론이 본격 대두될 수 있음을 강하게 시사하는 대목이다.

이같은 분위기는 사실, 대구시가 지난달 발표한 ‘김해공항 확장 타당성 검증 용역’ 결과도 한몫했다. 용역은 김해신공항 확장 때 소음 권역이 3배 정도 확대돼 ‘커퓨타임’(야간항공기운항 통제시간) 등 규제가 강화될 것으로 보여 ‘국가 제2관문공항’ 역할을 수행할 수 없다고 결론냈다. 지역 일각에선 “이 검증 결과가 울고 싶은데 뺨 때리는 격이 됐다”고 본다. 마침 소음문제로 울고 싶었는데 누가 뺨을 때려주니 울 이유가 생겨 차라리 잘됐다는 것.

대구의 한 공항 전문가는 “최근 대구 군공항(K2) 이전 부지선정위원회 실무절차 개시와 지금의 부산권역 분위기가 무관치 않을 것 같다. 일단 대구공항(민항) 행선지를 결정할 군공항 입지 선정 후보지가 연내 두 곳에서 한 곳으로 정해지면, 지방선거 때 가덕도 공항론이 불거져도 우리는 신경을 쓰지 않아도 된다”고 했다. 이 관계자는 “군위나 의성에 통합공항이 생기고, 김해신공항 확장안이 그대로 진행되면 통합공항 수요 일부가 김해공항으로 흡수될 수 있다는 통합공항 반대론자들의 의견도 상당부분 상쇄될 수 있다 ”고 덧붙였다. 여기엔 연내 통합공항 이전 부지가 한 곳으로 압축되면, 가덕도 공항론에 대한 대구·경북의 관심이 멀어질 수 있다는 정치권 분위기가 깔려 있다.

가덕도 카드에 대해 마냥 ‘강 건너 불구경’식으로 대처하는 게 ‘독’이 될 수 있다는 의견도 있다. 자칫 가덕도 공항론에 힘이 실려, 대구 통합공항보다 훨씬 크게 짓게 되면 이야기는 또 달라진다는 것. 대구 통합공항 위상에 악영향을 줄 수도 있기 때문이다.

대구시 안팎에선 “각자도생이 차라리 낫다는 의견이 있을 수 있지만, 정권이 바뀌었다고 국가정책이 지역의 이해득실에 따라 변한다는 것은 말이 안된다”면서 “가능성이 없는 사안을 놓고, 분란만 야기되는 것은 아닌지 걱정스럽다”고 했다. 최수경기자 justone@yeongnam.com



[Copyrights ⓒ 영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뉴스

돌아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