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16(화)

檢, 국정원 특활비 상납 수사 MB정부로 확대

| 2018-01-13 07:23:43

“원세훈 자금 사용처 수사하다

불법적으로 靑 전달 단서 포착”

측근 자택·사무실 등 압수수색


검찰은 12일 김백준 전 청와대 총무기획관 등 이명박(MB)정부 당시 청와대 고위 인사들의 자택을 압수수색 했다.

이는 원세훈 전 국가정보원장 시절 국정원이 이들 인사에게 특수활동비를 불법적으로 전달한 증거 확보를 위한 것으로, 국정원 자금 상납의혹 수사가 박근혜정부에 이어 MB정부로 확대되는 모습이다.

검찰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특수2부는 이날 오전 김 전 기획관 등 3명의 자택에 검사와 수사관을 보내 휴대전화와 각종 문서, 컴퓨터 저장자료 등을 확보했다. 압수수색 대상에는 이 전 대통령의 측근 인사인 김희중 전 대통령 제1부속실장과 MB정부 청와대에서 민정2비서관을 지낸 김진모 전 서울남부지검장의 자택과 사무실 등이 포함됐다.

김 전 기획관 등은 MB정부 시절 청와대에 근무하면서 국정원으로부터 특수활동비를 불법으로 수수한 혐의를 받고 있다. 김 전 기획관과 김 전 비서관은 이명박정부 초기인 2009∼2011년에 청와대에 재직했다. 김 전 부속실장은 MB정부 출범 초기인 2008년부터 근무하다가 2012년 개인비리 혐의가 드러나 물러났다.

검찰 관계자는 “원세훈 전 원장 등의 국정원 자금의 사적인 사용 혐의 등을 수사하는 과정에서 국정원 자금이 불법적으로 청와대 관계자들에게 전달된 단서를 포착해 수사해왔고, 오늘 증거 확보를 위해 압수수색을 실시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번 압수수색으로 박근혜정부 청와대 인사들을 대상으로 했던 국정원 특활비 불법 상납 수사는 이명박정부로 확산되는 양상이다. 검찰이 압수수색 대상으로 삼은 김 전 기획관은 이 전 대통령의 ‘집사’로 불릴 만큼 최측근 인사로 분류된다. 김 전 부속실장도 이 전 대통령의 의원 시절부터 비서관을 지내는 등 가까운 거리에서 이 전 대통령을 보좌해 왔다.

특히 정가는 원세훈 전 국정원장과 이 전 대통령과의 관계를 고려할 때, 검찰의 국정원 특수활동비 상납 혐의 수사가 이 전 대통령으로 직접 향할 것이라는 관측을 내놓고 있다.

검찰은 이달 초 국정원으로부터 36억5천만원의 뇌물을 받은 혐의 등으로 박근혜 전 대통령을 추가 기소한 바 있다. 박 전 대통령의 자금 수수에 관여하거나 개인적으로 돈을 챙긴 안봉근·이재만 전 청와대 비서관 등 청와대 인사들도 뇌물수수 등 혐의로 구속돼 재판을 받고 있다.

정재훈기자 jjhoon@yeongnam.com

[Copyrights ⓒ 영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뉴스

돌아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