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8.21(화)

“강한 여진” vs “새로운 지진”…포항·경주 땅속 조사 급하다

| 2018-02-13 07:19:08

시민들 조속한 정밀 단층조사 요구

“강진 또 오면 재앙…대책 서둘러야”


지난 11일 발생한 규모 4.6의 지진 피해가 갈수록 늘고 있는 가운데 포항·경주지역에 대한 단층 조사가 시급하다는 목소리가 높다.

12일 포항시에 따르면 정부는 2016년 경주 지진 이후 범부처 사업단을 구성, 지난해부터 2041년까지 1천175억원을 투입해 전국 활성단층에 대한 전수조사에 착수했다. 포항·경주 등 동남권지역을 시작으로 전국 5개 권역을 5년씩 조사해 2041년까지 25년 동안 국토 활성단층 지도를 완성한다는 계획이다. 전체 지진의 90% 이상이 활성단층에서 일어나고, 일본·미국처럼 활성단층 지도가 완성된다면 좀 더 구체적으로 지진발생 가능 지역을 추정할 수 있기 때문이다.

활성단층 지도가 완성되면 전국 지자체가 활성단층이 지나가는 지역의 지표엔 구조물을 설치하지 않거나, 내진시공을 강화하는 방식으로 지진피해를 예방할 수 있게 된다. 이에 1차 5개년(2017~2021년)엔 경북 동남권 지역 활성단층 조사가 포함됐다. 올해 4월까지 포항·경주를 지나는 양산·울산단층을 조사하고, 이후엔 양산단층 남부가 지나가는 부산 주변과 경주 서쪽, 포항 북동쪽 호미곶 일대 등을 조사할 예정이다.

하지만 두 차례 큰 지진을 경험한 포항시민들은 “기상청은 이번 지진이 여진이라고 하지만 새로운 지진일 가능성이 있다는 전문가들의 지적이 있는 만큼 전문인력과 예산을 투입해 하루빨리 정밀 단층조사를 실시해야 한다”고 입을 모았다. 이강덕 포항시장은 “포항·경주지역엔 원전과 포스코를 비롯한 포항철강산업단지, 문화재 등이 산재해 규모 5 이상 지진이 다시 발생하면 국가적 재앙을 초래할 수 있다. 정부 차원에서 땅속 단층 구조를 철저하게 조사해 대책을 마련하는 게 시급하다"고 주장했다. 한편 12일 현재 포항 지진 피해가 신고된 공공시설은 모두 54곳이며, 이 가운데 학교가 47곳으로 가장 많다.

포항=마창성기자 mcs12@yeongnam.com

[Copyrights ⓒ 영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뉴스

돌아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