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1.17(토)

정부 ‘포스트 평창’ 北美 중재외교 집중

| 2018-02-13 07:27:15

남북정상회담 여건 조성 착수

채널 총동원 北태도변화 주력

조명균·서훈 등 특사 파견 검토

펜스 귀국길 대화 가능성 시사


정부는 ‘김여정 방남’으로 마련된 남북대화 분위기를 이어가기 위한 후속조치에 본격 착수했다. 특히 김정은 노동당 위원장 제안으로 가시권에 든 남북정상회담 ‘여건’ 마련을 위해 북·미 간 ‘중재외교’에 초점을 맞추고 있다.

정부 당국자는 12일 “북한 고위급대표단의 방남으로 한반도 문제의 평화적 해결을 위한 실마리가 마련됐지만, 비핵화에선 진전이 없는 게 사실”이라면서 “후속조치의 핵심은 북미대화를 어떻게 견인하느냐에 맞춰질 것”이라고 말했다.

정부는 평창올림픽·패럴림픽이 종료되고 한미연합훈련이 가시화될 3월 말까지는 북미대화가 시작돼야 한다는 입장이다. 따라서 북한과 미국 간 비핵화에 대한 입장차가 현격한 상황에서 그 간격을 좁히기 위한 작업에 총력을 기울일 전망이다. 특히 가능한 남북채널을 총동원해 북한의 태도 변화를 끌어낸다는 방침이다. 이를 위해 청와대는 대북특사파견을 신중하게 검토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이미 정부 안팎에선 조명균 통일부 장관과 서훈 국가정보원장 등이 특사 후보 물망에 오르고 있다. ☞6면에 관련기사

이와 함께 미국의 지지와 동의를 끌어내기 위해 백악관 ‘핫라인’을 비롯해 다양한 민관채널을 활용하는 등 외교력을 집중할 계획이다. 청와대 측은 일단 마이크 펜스 미국 부통령이 11일(현지시각) 미국으로 돌아가는 전용기 안에서 가진 언론 인터뷰에서 북한과 대화할 준비가 돼 있다며 대화 가능성을 시사한 점을 주목하고 있다.

청와대 측은 중·일·러 등으로부터도 남북 간 대화 지지 분위기를 이끌어 내기 위해 노력 중이다. 천해성 통일부 차관은 13일엔 나가미네 야스마사 주한 일본대사와 만나고, 14일 오후엔 추궈훙 주한 중국대사와 면담한다.

이영란기자 yrlee@yeongnam.com

[Copyrights ⓒ 영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뉴스

돌아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