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1.17(토)

정부 상반기 ‘원해연’ 연구용역 예고…경북도 ‘첨단 블루오션’ 유치 총력전

| 2018-02-13 07:20:15

이르면 연말쯤 설립 지역 지정


올해 정부가 원전해체기술연구센터(이하 원해연) 설립 연구용역에 나설 것으로 알려지면서 경북도가 원해연 경북 동해안 유치에 팔을 걷어붙였다.

경북도에 따르면 정부 에너지 전환 정책 추진에 따라 산업통상자원부가 올 상반기 원해연 설립을 위한 연구 용역을 실시할 것으로 예고돼 있으며 빠르면 연말쯤 원해연 설립 지역을 지정할 것으로 보인다.

원해연은 원자력 발전시설의 운전 종료 후 해당 부지를 안전하게 개방하기 위한 제염·해체·폐기물 처리·부지 복원 등의 모든 활동을 수행하는 기관이다. 국내외 원전해체산업 시장은 새롭게 부상하고 있는 첨단 블루오션으로 원해연 경북 유치는 새로운 미래 먹거리 확보 측면에서도 중요하게 인식되고 있다. 경북도와 경주시는 2014년부터 경주지역 원해연 유치위원회를 구성해 22만명 유치 서명을 받아 중앙정부에 전달하는 등 유치에 총력을 기울여 왔다.

전문가들도 원해연 입지로 원전이 밀집돼 있고, 원전 건설·운영 경험과 기술·인력이 축적된 경북 동해안이 국가 원전해체산업 육성의 시너지 효과를 창출하는 데 가장 유리한 조건을 갖춘 것으로 보고 있다. 경북엔 국내 가동 원전 절반인 12기가 있고, 한국수력원자력<주> 본사를 비롯해 한국원자력환경공단·한전KPS 원전서비스센터 등이 자리하고 있다. 또 포스텍 등에서 원전 전문 인력을 양성하고 있어 원해연이 유치되면 원전 설계-건설-운영-해체-처분으로 이어지는 원전산업 전주기 사이클이 완성된다.

김세환 경북도 동해안전략산업국장은 “4월 원자력안전클러스터 포럼, 5월 국제 원자력안전 및 해체산업육성 포럼 등을 열어 원해연과 원안위의 경북 유치에 대한 당위성을 적극 확산시켜 나가겠다”고 말했다.

전영기자 younger@yeongnam.com

[Copyrights ⓒ 영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뉴스

돌아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