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9.26(수)

미투에 후보 ‘도덕성 검증’ 변수…한국당, 성범죄 엄격한 잣대 심사

| 2018-03-13 07:13:32


자유한국당이 6·13 지방선거에 나설 후보자 공천심사를 앞두고 있는 가운데, ‘도덕성’이 후보자 검증의 주요 변수로 떠오를 가능성이 커졌다. 최근 정치권에 ‘미투(Me too·나도 당했다)’ 운동이 들불처럼 번지면서 도덕성에 대해 엄격한 잣대를 적용하겠다고 밝혔기 때문이다.

한국당은 이미 ‘도덕성 강화’ 의사를 드러낸 바 있다. 한국당 홍문표 중앙당 공천관리위원회 위원장은 최근 기자회견에서 “사회적 물의를 일으키는 미투 운동에 관련된 자는 엄격한 잣대로 보겠다”고 밝혔다. 홍 위원장은 또 “음주운전 15년 전까지 3회 이상 한 것까지도 들춰보는 내규를 준비를 하고 있다. 자기 검증진술서도 면밀히 검토하기로 했다”고 덧붙였다.

이 같은 방침은 대구·경북(TK) 시·도당 역시 마찬가지다. 한국당 대구시당 공천관리위원장인 김상훈 의원(대구 서구)은 12일 영남일보와 통화에서 “시·도당 공관위의 운영지침에 따라 성범죄에 대해서는 엄정한 기준을 적용해서 심사를 할 것”이라며 “고의적이고 악의적인 미투 진정이 아니라면 가해자라고 의심되는 분들의 소명을 듣고 필요하다면 별도의 조사 위원을 선정해 리포트를 통해 (공천을) 결정하겠다”고 말했다. 한국당 대구시당은 12일 공천관리위원회 구성 후 첫 회의를 개최할 예정이다.

한국당 경북도당 공관위원장으로 선출된 강석호 의원(영양-영덕-봉화-울진)도 도덕성을 포함해 △당선 가능성 △지역에 맞는 전문성 △사회 기여도 등 당의 공천심사기준을 적용할 뜻을 밝혔다. 강 의원은 특히 “최근 공정하게 이루어져야 할 당내 경선이 후보자 간 각종 음해와 허위사실 유포, 상대 약점만 부각시킨 인신공격성 발언 등으로 고소·고발까지 이어지며 법적 문제까지 이어지고 있다”며 “허위사실 유포 및 인신공격 등은 당헌·당규에 따라 대처하도록 할 것”이라고 말했다.

정재훈기자 jjhoon@yeongnam.com

[Copyrights ⓒ 영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뉴스

돌아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