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9.26(수)

소환 앞둔 MB, 두문불출 방어 논리 검토

| 2018-03-13 07:30:13

■ 내일 오전 9시30분 檢 출두

측근 “정치보복 수사” 강조

12일 검찰 소환을 이틀 앞둔 이명박 전 대통령의 서울 논현동 자택에 긴장감이 돌고 있다. 연합뉴스

이명박(MB) 전 대통령은 12일 검찰 출석을 이틀 앞두고 막판 법률 대응책을 점검했다.

이 전 대통령은 이날 서울 강남구 대치동 사무실에 나가지 않은 채 논현동 자택에서 관련 법률 쟁점을 따져보고 방어 논리를 검토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이 전 대통령은 퇴임 이후 매주 월요일 꾸준히 가져온 측근들과의 티타임에도 참석하지 않았다.

검찰 소환을 앞두고 사실상 ‘마지막 티타임’이 될 수도 있는 상황이지만, 현 단계에서 불필요하게 언론에 노출되는 것보다는 차분하게 대응논리를 가다듬는 게 낫다는 판단을 한 것으로 보인다.

이 전 대통령은 계속 자택에 머물다 14일 오전 9시30분 검찰 소환 시간에 맞춰 검찰청사에 출두할 예정이다.

이 전 대통령은 검찰 포토라인에서 간단하게 자신의 입장을 밝힐 것으로 알려졌다.

당초 이 전 대통령은 검찰 출두 전 별도 기자회견 등의 방식을 통해 입장을 발표하는 방안도 검토했지만, 실익이 없고 자칫 논란만 키울 수 있다는 판단에 따라 검찰 출두와 함께 간단한 입장을 내는 것으로 방침을 정했다.

이 전 대통령은 △국가정보원 특수활동비 수수 △삼성의 다스 소송비 대납 △다스 실소유주 △김소남 전 의원 공천헌금 수수 등 그간 제기된 각종 의혹을 부인하고 있다.

특히 자동차 부품업체인 다스(DAS)가 자신의 소유라는 검찰의 결론에 대해서는 전혀 납득할 수 없다는 입장을 보이고 있다고 측근들이 전했다.

이와 관련해 이 전 대통령 측근들은 검찰의 이번 수사는 전형적인 ‘정치보복’ 수사이며, 특히 의도적 여론몰이를 위해 확인되지도 않은 의혹을 사실처럼 부풀려 언론에 흘리는 방식으로 ‘망신주기 수사’를 진행하고 있다는 비판의 목소리를 내고 있다. 연합뉴스


가장 많이 본 뉴스

돌아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