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8.21(화)

국회 몰려간 961개 분권단체 “연내 개헌” 압박

| 2018-05-16 07:02:03

地選 동시투표 무산 사과 요구

“약속 저버리는 정당 폐기처분”


지방분권개헌국민행동을 비롯한 전국 961개 시민사회단체들은 15일 오전 국회 앞에서 ‘6·13 지방선거 동시개헌·선거법 개정 무산 국회 규탄 및 연내 합의개헌 촉구’ 공동 기자회견을 갖고, 여야가 개헌 및 선거제도 합의안을 올해 내에 도출할 것을 강력히 요구했다.

이들은 기자회견에서 “국회의장과 여야 정당은 지방선거 동시개헌에 관한 국민과의 약속을 이행하지 않은 데 대해 주권자인 국민 앞에 머리 숙여 공개 사과하라”면서 “지방선거 동시개헌 약속 위반이 국민이 참여하는 개헌 및 선거법 개정 약속 자체의 폐기로 이어지지 않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할 것을 국민 앞에 확약하라”고 촉구했다.

또 “여야 정당은 자신의 개헌안 및 선거제도 개혁안을 국민 앞에 공개하고, 올해 내 개헌과 선거제도 개혁에 관해 합의안을 도출하기 위한 진정성 있고 구체적인 절차와 방안을 제시하라”고 요구했다. 이와 함께 “여야 정당은 개헌 및 선거제도 개혁 합의안 마련 공론화 방안을 제시하고, 그 기구를 설치하라”면서 “‘곡학아세(曲學阿世)’와 ‘감언이설(甘言利說)’로 진정성을 대체할 수 없다. 여야 정당의 책임있는 사과와 실질적인 이행계획 제시를 다시 한 번 강력히 촉구한다”고 덧붙였다.

이상수 나라살리는헌법개정국민주권회의 공동대표(전 노동부 장관)는 “국회가 국민과의 약속을 저버리고 국민의 요구를 외면하면 국민도 역시 국회와 그 정당들을 폐기처분할 것임을 강력히 경고한다”고 말했다.

임성수기자 s018@yeongnam.com

[Copyrights ⓒ 영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뉴스

돌아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