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16(화)

제14호 태풍 ‘야기’ 북상…한반도 폭염 식힐지 주목

| 2018-08-10 07:27:37

日서 발생 최대풍속 18㎧ 소형급

오늘 지역 곳곳 시간당 50㎜ 폭우


일본 오키나와 남동쪽 해상에서 발생한 제14호 태풍 ‘야기(YAGI·염소자리)’가 북상하면서 한반도에 영향을 미칠 지 관심이 쏠리고 있다. 대구기상지청은 9일 야기가 이날 오후 3시 현재 일본 오키나와 남동쪽 약 820㎞ 부근 해상에서 중심기압 994hPa, 최대풍속 18m/s의 소형급 크기로 북상하고 있으며, 초기단계여서 이동 경로는 유동적이라고 예보했다.

야기는 고기압 확장 여부와 주변 기압계 변화에 따라 서해상으로 올라와 전국에 단비를 뿌릴 ‘효자태풍’이 될 가능성이 있다. 하지만 한반도에 자리하고 있는 고기압이 강해 중국 쪽으로 빠져 나가면 오히려 고온의 수증기만 유입돼 기록적인 폭염이 계속될 지도 모른다. 대구기상지청 관계자는 “야기가 대구를 비롯한 한반도에 영향을 미칠 가능성은 반반이다. 만약 진로를 한반도 쪽으로 변경한다면 일시적으로나마 폭염을 식혀주는 역할을 할 것”이라고 예상했다.

한편 10일 아침 최저기온은 대구·포항 25℃, 안동·경주 24℃이며 낮 최고기온은 대구 35℃, 포항 30℃, 안동 34℃, 경주 32℃로 예상된다. 11일 예상 최저기온은 대구 24℃, 포항 25℃, 안동 20℃, 경주 23℃이며 예상 최고기온은 대구 34℃, 포항 30℃, 안동 34℃, 경주 33℃다. 대구기상지청은 “10일 오전까지 대구·경북 곳곳에서 대기 불안정으로 시간당 50㎜ 내외의 강한 소나기가 내리는 곳이 있겠다. 피서·야영객 안전사고와 시설물 관리에 각별히 유의해 달라”고 당부했다.

민경석기자 mean@yeongnam.com

[Copyrights ⓒ 영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뉴스

돌아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