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2.12(수)

“대통령 말도 안들어”…청와대-정부 갈등설

| 2018-08-10 07:28:46

박원석 전 정의당 의원 폭로


박원석 전 정의당 의원은 9일 “청와대 관계자로부터 ‘(정부가) 대통령 말도 안 듣는다’는 등의 말을 전해 들었다”며 청와대와 정부 간의 갈등을 우려했다.

박 전 의원은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최근 청와대와 정부의 갈등설이 있다”며 “그 한 당사자를 조우할 기회가 있었는데 ‘바쁘시겠다’는 인사말에 예상외의 답이 돌아와 조금은 놀랐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대통령 말도 안 듣는다’ ‘자료도 안 내놓는다’ ‘조직적 저항에 들어간 것 같다’ ‘말을 할 수 없는 위치라 답답하다’ 등의 말이 기억에 남는다”고 덧붙였다.

박 전 의원은 “(청와대와 정부) 갈등이 꽤 심각한 상태까지 왔다는 느낌이 들었다”며 “균형추가 이미 기운 것이 아닌가 싶다. 문자 그대로 심각하다”고 했다.

그는 언론과의 통화에서 “문재인정부의 개혁이 잘 됐으면 하는데 가장 큰 걸림돌이 되는 진짜 적폐는 관료”라며 “발톱을 잠시 감추지만 급기야 그것을 드러낸다. 최근 일련의 현상이 그걸 나타내는 것 같다”고 밝혔다. 특히 기획재정부와 금융위원회 등의 경제관료에 대해 “흔히 ‘모피아’라고 부르는 대한민국 관료 기득권층의 상징이자 몸통”이라고도 했다.

일각에서는 박 전 의원이 언급한 ‘청와대 인사’가 장하성 정책실장이라는 추측도 나왔지만 장 실장 본인은 강하게 부인한 것으로 전해졌다. 연합뉴스




가장 많이 본 뉴스

돌아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