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1.17(토)

2030년 대구 청사진 “275만 인구에 10개 생활권으로”

| 2018-09-11 07:12:01

■ ‘2030대구도시기본계획’ 확정

1도심·4부도심·5성장유도거점

생활권별 특화 자산 등 고려 재편

서대구 ‘성장거점’·현풍 ‘부도심’

‘경부선축=주발전축’ 설정 눈길


‘2030대구도시기본계획’이 10일 확정·고시됐다. 2030년까지 인구는 275만명으로 늘리고, 도시공간구조는 기존 2도심·4부도심·1신도시에서 1도심·4부도심·5성장유도거점으로 개편하고 서대구~도심~동대구~안심을 잇는 경부선축을 주발전축으로 설정했다.

특히 생활권역(10곳)은 도시공간구조와 일치시키면서 각 권역별로 특화된 발전방향이 제시됐다. 도시균형발전쪽에 초점을 맞춰 도시기본계획을 짰다고 대구시는 설명했다.

우선 대구시는 2030년 계획인구를 275만명으로 정했다. 종전 2020계획을 그대로 유지했다. 이는 2015년(251만명)보다 24만명 증가한 것이다.

출생·사망 등에 따른 자연적 인구증가분은 260만명이고, 인구이동·개발사업 등을 통한 사회적 증가분 목표는 15만명으로 잡았다.

대구시는 목표인구를 달성하기 위해 출산친화도시, 청년친화도시, 열린다문화도시, 기업친화도시를 지향하는 정책을 펼 것으로 전해졌다.

공간구조와 생활권역은 2020도시기본계획보다 다소 변화가 있었다. 종전에는 2도심(중구, 동대구)·4부도심(칠곡·성서·안심·달서)·1신도시(현풍) 체계를 유지했다.

이번에는 1도심(중구)·4부도심(동대구, 칠곡, 성서, 현풍)·5성장유도거점(서대구, 월배·화원, 수성의료지구, 안심, 불로·검단)으로 개편했다. 도심에서 동대구가 빠진 것은 주변일대가 개발될 여지가 많기 때문에 부도심에 포함됐다. 중구는 도심을 규정하는데 있어 중요한 역사성·문화성을 감안해 상징적 의미를 그대로 살리기로 했다.

이번에 새로 도입된 5성장유도거점은 기존 시가지 내 새로운 기능집적이 필요한 지역에 특화된 개발계획을 세우기 위한 것이다. 모두 IC를 끼고 있어 발전 잠재력이 큰 지역으로 평가받고 있다.

특히 2020계획에 없던 서대구가 성장유도거점에 포함된 게 눈길을 끈다. 이는 동대구(부도심)와 함께 동서 균형발전을 도모하기 위한 방편이며, 크게는 광역 도심으로 보면 된다고 대구시는 전했다.

현풍이 신도시에서 부도심으로 자리를 옮기는 것도 눈여겨볼 대목이다. 국가산업단지와 테크노폴리스가 조성되면서 창원·창녕 등 경남지역과의 연계발전 가능성이 높다는 점이 감안됐다. 현풍지역은 대구 서남권역의 중심지로 위상이 격상된 셈이다.

10개 생활권은 각 지역별 특화된 활용자산과 지리적 특성 등을 고려해 가급적 도시공간구조와 일치시켰다. △도심(관광·문화가 연계된 광역문화거점) △수성(문화·레저거점) △동대구(비즈니스 거점) △서대구(산업·교통거점) △성서(산학연계 융·복합 거점)△안심(첨단의료거점) △현풍(미래 먹거리창출을 위한 4차산업혁명 거점) △월배·화원(영호남 교류 거점) 등이 이 같은 특성을 잘 반영한다.

불로·검단과 칠곡 생활권은 공항정책과 맞물리도록 도시개발방향을 잡았다. 불로검단 생활권은 대구공항 이전 후적지 및 주변개발사업과 맞물려 있다. 대구시는 이 후적지를 활용, 미래와 만나는 차세대 신성장 거점으로 삼기로 했다. 칠곡 생활권은 통합신공항(군위 또는 의성군)과 연계되는 공항배후 거점쪽으로 도시 발전 콘셉트를 잡았다. 통합 신공항 지원기능을 수행하면서 교육·의료서비스 부문도 강화하기로 했다.

아울러 2030대구도시기본계획은 시민의 목소리가 담겨졌다는 점에서 나름 의미를 찾을 수 있다. 2015년 8월 꾸려져 3개월간 활동한 시민참여단의 의견이 기본계획에 많이 반영된 것으로 알려졌다.

우상정 대구시 도시재창조국장은 “주민참여형 도시계획수립은 이번에만 한정하지 않고, 도시행정을 추진하는 과정에서 지속적으로 반영하겠다”고 말했다.

최수경기자 justone@yeongnam.com

[Copyrights ⓒ 영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뉴스

돌아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