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1.17(토)

文대통령 "경북, 新북방정책 거점될 것"

| 2018-11-09 07:11:14

한·러 지방포럼 포항회의 참석

남북 평화시대 교역 핵심 강조

양국 극동 26개 지방정부 대표

교류·협력 ‘상설 사무국’ 합의

문재인 대통령이 8일 오후 포항 포스텍 체육관에서 열린 ‘제1회 한-러 지방협력 포럼’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윤관식기자 yks@yeongnam.com

문재인 대통령은 8일 “경북의 경제혁신 노력에 힘을 더하겠다. 지역기업과 대학·연구기관이 협업해 4차산업혁명시대의 산업생태계를 만들어갈 수 있도록 지원하겠다”고 약속했다. 또 “경북혁신도시와 국가산업단지를 아우르는 혁신클러스터를 지정하고 투자유치, 금융과 재정 지원도 적극 추진하겠다”면서 “포스텍과 울산 유니스트의 연구역량이 포항의 철강, 구미의 전자, 대구의 의료·패션과 만나고 여기에 영천의 부품소재산업이 더해지면 탄탄한 스마트기지가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3·7면에 관련기사

문 대통령은 이날 포항 포스텍 체육관에서 열린 ‘제1회 한·러 지방협력 포럼’ 참석에 앞서 경북 경제인 간담회를 갖고 “최근 치열한 국제 경쟁과 보호무역주의로 우리 전통적 주력산업이 어려움을 겪고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아울러 “신약과 신소재 개발을 위한 규제 혁신에도 속도를 내겠다”며 “내년 4월부터 시행되는 지역특구법을 토대로 규제샌드박스 도입 등 규제자유특구를 활성화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문 대통령은 한·러 지방협력 포럼 축사를 통해 “한반도에 평화의 시대가 열리면 경북은 정부 신북방정책의 거점이 될 수 있다”면서 “2020년 영일만항 국제여객부두가 완공되면 환동해권의 새로운 해양관광산업도 일으킬 수 있다. 또 동해선 철도가 이어지면 유라시아 북방교역의 핵심 역할을 담당하게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날 한국·러시아 극동지역 지방정부는 상호 지속적 교류·협력 등을 위한 ‘상설 사무국 설치’에 합의했다. 한·러 양국 26개 지방정부 대표들은 이날 지방정부 서밋(SUMMIT)을 열고 이같은 내용을 골자로 한 ‘포항선언’을 채택했다. 양국 지방정부 대표자들은 포항선언을 통해 경제·통상·교육·과학·인적 교류에서 협력을 증진해 나가기로 했다. 상설사무국 설치 장소는 내년 초 양국 외교라인에서 협의를 통해 결정하기로 했다. 또 포럼은 해마다 한국과 러시아에서 번갈아가며 열기로 했다. 내년 회의는 연해주 블라디보스토크에서, 2020년 회의는 울산에서 열린다. 이영란기자 yrlee@yeongnam.com

포항=마창성기자 mcs12@yeongnam.com

[Copyrights ⓒ 영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뉴스

돌아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