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3.27(수)

대구시 ‘초미세먼지 줄이기’…2022년까지 1조원 투입한다

| 2019-01-11 07:12:16

전기車 7만대·충전 5천기 보급

구·군 청소차는 천연가스 대체

도시숲가꾸기 조성사업도 추진


대구시가 대기오염 주범인 초미세먼지를 줄이기 위해 향후 4년간 1조원을 투입하는 ‘미세먼지 관리 종합대책’을 내놨다. 초미세먼지 연평균 농도를 지금보다 23%가량 줄인다는 계획으로, 대기 질 개선이 기대되지만 법적 환경기준을 맞추기에는 아직 갈 길이 멀다는 지적이다.

10일 발표된 ‘2019~2022 미세먼지 저감 대책’에 따르면 시는 2022년까지 총 1조564억원을 들여 대구지역 연평균 초미세먼지(PM-2.5) 농도를 17㎍/㎥까지 낮출 계획이다. 이 같은 목표치는 지난해 대구지역 PM-2.5 평균 농도인 22㎍/㎥보다 약 23%(5㎍/㎥) 줄어든 수치다. 미세먼지 예보 기준(좋음·보통·나쁨·매우 나쁨)으로 보면 ‘보통’(16~35㎍/㎥)에 해당하는 수준이다. 하지만 환경정책기본법이 규정한 환경기준(15㎍/㎥ 이하)에는 여전히 미치지 못한다.

시는 계획에 따라 전기자동차 확산에 7천124억원을 집중 투입한다. 2022년까지 전기차 7만대, 충전시설 5천50기를 보급한다. 또 미세먼지 유발 주범으로 꼽히는 경유차 매연을 줄이기 위해 구·군에서 운영 중인 청소차 160대를 천연가스차로 대체한다. 노후 경유차 조기 폐차(2만대) 및 매연저감장치 부착(1만5천대)을 위한 지원에도 328억원을 투입한다. 이밖에 2천562억원을 들여 ‘미세먼지 잡는 도시숲 조성 사업’(1천만 그루 나무심기)을 추진한다.

시 관계자는 “전기차 보급과 숲 가꾸기에 전체 예산의 91.7%(9천686억원)가 투입된다”며 “하지만 초미세먼지의 연평균 농도를 1㎍/㎥ 줄이는 데는 엄청난 예산과 행정력이 소요된다. 2025년까진 환경기준을 충족한다는 목표로 대기 질 개선에 총력을 기울일 것”이라고 말했다.

진식기자 jins@yeongnam.com

[Copyrights ⓒ 영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건강

교육

가장 많이 본 뉴스

돌아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