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4.19(금)

靑, 구미·대구 광주형 일자리 주목

| 2019-02-09 07:17:25

상반기 중 1∼2곳 채택 가능성

文 “주력산업 위기지역 활용을”

‘SK하이닉스’ 모델제안 힘실려


정태호 청와대 일자리수석비서관이 8일 노사상생형 일자리 창출 모델인 ‘광주형 일자리’가 채택될 가능성이 있는 곳으로 구미, 대구 등을 직접 거론해 주목된다.

정 수석은 이날 춘추관에서 기자간담회를 갖고 “(광주형 일자리 이후) 다른 지역은 어디냐고 질문을 하는데 제가 직접 가본 지역은 두 군데가 있고, 구체적으로 추진할 계획을 제시한 단체장도 있다”며 “이외에도 이름을 댄다면 군산과 구미, 대구 같은 지역이다. 구체적인 계획표를 갖고 있는 것 같다”고 밝혔다.

그는 이어 “상반기에 최소 한두 군데는 급물살을 탈 수 있겠다는 기대를 갖고 있다”며 “정부에서도 전국적으로 확산될 수 있도록 준비하고 있다”고 언급했다. 정 수석은 그러면서 “산업통상자원부에서 상생형 지역일자리 개념을 법적으로 지원할 수 있는 준비를 하고 있으며, 이를 2월에 발표할 수 있도록 진행되는 것 같다”고 말했다.

문재인 대통령도 이날 청와대에서 가진 전국 시·군·구 단체장 초청 오찬 간담회에서 “정부는 어느 지역이든 노사민정의 합의하에 ‘광주형 일자리’ 같은 사업을 추진하면 적극 지원하겠다"며 “특히 주력산업 구조조정으로 경제와 일자리에 어려움을 겪는 지역일수록 적극적으로 활용해달라"고 당부했다.

앞서 경북도는 SK하이닉스 반도체 특화 클러스터 구미 유치를 위해 이른바 ‘경북형 일자리’ 모델을 만들겠다고 최근 청와대와 산업부 등에 제안했다. 구미는 지역 경제를 떠받쳐온 전자업체들의 잇단 수도권 이전으로 큰 어려움을 겪고 있어, 제2의 광주형 일자리 모델 적용에 적합한 곳이라는 시각이다.

대구 역시 제조업 불황 등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지만, 이번엔 대구형 일자리 모델을 제안하기보다는 SK반도체 클러스터 구미 유치에 힘을 보태기로 했다. 대구형 일자리모델 구상은 후순위로 잠시 미루겠다는 것이다.

대구시 관계자는 “대구시가 자체 안을 내면 힘이 분산될 소지가 있다”면서 “우리도 (대구형 일자리) 준비는 할 것이다. 산업파급 효과가 큰 전기차·자율주행차 분야가 될 가능성이 크다”고 말했다.

이영란기자 yrlee@yeongnam.com

[Copyrights ⓒ 영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건강

교육

가장 많이 본 뉴스

돌아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