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4.19(금)

동해안패싱 심각 원해연 무산위기

| 2019-02-11 07:25:54

경주 유치론 우세에도 불구하고

울산·부산으로 기울어진 분위기

경북 4개 市郡 사업 철저히 외면

예타면제 축소에 原電도 손놓아


문재인정부가 경북 동해안을 끝끝내 ‘패싱(Passing·따돌리기)’하려 하나. 포항·경주·영덕·울진 등 동해안 4개 시·군을 중심으로 추진돼 온 각종 사업이 잇따라 흐지부지되거나 무산·중단되고 있기 때문이다.

10일 경북도에 따르면 대표적 미래산업으로 통하는 원전해체연구원은 입지·유치 열의에 비춰 당초 경주가 유력했지만 지금은 울산·부산지역으로 기울어진 분위기다. 경주 유치론은 충분한 타당성을 갖고 있다. 국내 원전 23곳 가운데 11곳이 경북 동해안에 있고, 월성원전 1호기가 곧 해체를 앞두고 있기 때문이다. 경북도·경주시가 이를 적극 주장하고 있지만 정부 관심은 여전히 미지근하다. 지진방재연구원 경주 유치도 정부가 “울산재난연구원에서 그 역할을 맡을 수 있다”며 사실상 거부 뜻을 나타냈다. 포항도 IT·AI 활용 강소형 연구개발특구를 비롯해 포항중심 2차전지 연구개발 단지 조성, 영일만대교 건설 등 미래산업·인프라 확충을 건의했지만 정부는 철저히 고개를 돌렸다.

울진도 미래가 어둡기는 마찬가지다. 울진 신한울원전 1·2호기가 사실상 완공상태(공정률 99.54%)지만 아직까지 정부로부터 상업운전 승인을 받지 못하고 있다. 신한울원전 3·4호기는 정부 탈원전에 따라 공사가 중단돼 수년째 방치돼 있다. 천지원전 1·2호기 건설 무산에 영덕지역 경제도 나락으로 떨어지고 있다. 더욱이 천지 1·2호기 건설을 위해 총 380억원을 영덕군에 제공한 정부가 사업 무산에 따른 환수 조치에 나서자 지역 민심이 갈수록 악화되고 있다.

정부는 지난달 SOC(사회간접자본) 예비타당성 면제사업 선정 과정에서도 경북 동해안을 외면했다. 7조원 규모 동해안 고속도로(포항~영덕~울진~삼척) 사업은 아예 제외했다. 4조원 규모 동해중부선 복선 전철화(포항~동해)를 10분의 1 수준인 단선 전철화로 축소했다.

경북 동해안지역 주민들은 “서해안 고속도로·강호축(강원~호남축) 고속철도가 놓이고, 경남 등 남해안에 5조원 규모 남부내륙철도가 추진되는 동안 경북 동해안은 사실상 ‘패싱’됐다”며 “정부는 이제라도 경북 동해안에 대한 심각한 홀대를 인정하고, 적극적인 지원을 추진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임호기자 tiger35@yeongnam.com

[Copyrights ⓒ 영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건강

교육

가장 많이 본 뉴스

돌아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