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3.27(수)

“공항이전 반대 주민 적극 설득해야” 주장

| 2019-03-15 07:22:07

국비확보·후적지개발은 진전된 방안 없어

■ 동구의회·공항이전 시민추진단 간담회

14일 오후 대구텍스타일콤플렉스에서 열린 대구 동구의회와 대구시·시민단체가 함께 개최한 통합대구공항 이전 추진을 촉구하는 간담회에서 참석자들이 구호를 외치고 있다. 민경석기자 mean@yeongnam.com

대구 동구의회가 14일 대구텍스타일콤플렉스에서 대구시·시민단체 등과 함께 통합대구공항 이전 추진을 촉구하는 간담회를 가졌다.

이날 간담회에는 오세호 동구의회 의장, 이연미 동구의회 대구공항이전 특위 위원장, 서홍명 시민추진단 집행위원장 등 30여명이 참석했다. 참석자들은 통합대구공항 건설의 당위성에 대해 강조했지만, 국비 확보나 후적지 개발 등 구체적이고도 진전된 방안을 내놓지 못해 아쉬움을 남겼다.

박대경 대구시 공항정책과장은 ‘새로운 하늘길을 열어갑니다. K2 대구공항 통합이전’이라는 주제 발표에서 “대구공항의 시설 여건은 전국 거점공항 중에서도 가장 열악한 상황이다. 하지만 이용객은 연간 400만명을 넘는다는 것은 대구경북의 공항이용 수요가 그만큼 높다는 것을 방증한다”고 설명했다. 그는 이어 “소음으로 인한 피해는 49.1㎢이고 피해를 입는 주민은 24만명에 달한다. 이는 수원(14만명), 광주(1만명)에 비해 심각한 수준이다. 군공항만 단독으로 수용할 지자체가 없거니와 대구공항은 수용한계에 도달했고 현 부지에서 확장하기도 어렵다”고 주장했다.

이와 함께 공항이전 후적지에는 ‘동촌신도시’를 조성하겠다는 기존 계획안을 다시 설명했다.

박 과장은 “공항이전 후적지에 이시아폴리스, 혁신도시, 동대구벤처밸리 등을 아우르는 신도시가 조성되면 생산유발 효과가 8조2천540억원, 부가가치 효과가 2조9천340억원에 이를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열린 토론회에서는 공항이전에 대한 적극적인 홍보를 통해 시민의식을 높여야 한다는 의견이 잇따랐다.

주형숙 동구의원(비례·자유한국당)은 “부산시는 관문공항 당위성을 알리기 위해 올 3월에 추경 11억원을 반영한 것으로 안다. 대구시도 공항이전에 관심이 없는 주민이나 반대하는 이들을 설득하기 위해 열정적으로 홍보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김명은 동구여성단체협의회장은 “군공항으로 인해 소음피해 등 삶의 질이 떨어진다는 것은 모두가 알지만 정작 공항이전에 대한 의견은 적다”며 “색다른 홍보 방안을 통해 시민에게 공항이전의 필요성을 심어줄 필요가 있다”고 했다.

민경석기자 mean@yeongnam.com

[Copyrights ⓒ 영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건강

교육

가장 많이 본 뉴스

돌아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