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6.17(월)

‘경제’ 승부수 던진 황교안…거물급 경제전문가 영입에 공들여

| 2019-06-12 07:26:46

“文정부 경제 실정 부각하면서

대안 제시도 가능한 인재 필요”

김종인·사공일 성공모델 거론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시장경제를 상징할 수 있는 거물급 경제전문가를 물색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문재인정부의 최대 실정을 경제분야라고 판단, 우파 경제인 영입으로 수권정당의 위상을 부각하려는 의도로 해석된다.

한국당 핵심 관계자는 11일 영남일보와의 통화에서 “문재인정부 경제정책이 잘못됐다고 비판하는 것도 중요하지만, MB(이명박 전 대통령)는 청계천 복원, 교통체계 개편 등을 통해 ‘일을 할 줄 아는 사람’이라는 인식으로 민심을 얻었다”면서 “황 대표도 경제를 집중적으로 학습하고 있지만 경제전문가까지는 될 수 없기 때문에 ‘아, 그 사람을 쓴 걸 보니 (집권하면) 경제를 어떻게 운영할 것인지 알겠다’라고 메시지를 줄 수 있는 사람을 찾고 있다”고 말했다.

당내에는 추경호(대구 달성)·송언석 의원(김천) 등 경제통으로 통하는 의원들이 적지 않지만, 이들은 ‘실무형’으로 평가되고 있다. 따라서 우파 경제정책을 집행한 경력이 있는 상징성 강한 거물급이 필요하다는 것이다. 박근혜 전 대통령의 대선후보 시절 ‘경제 가정교사’로 불렸던 김종인 전 새누리당 경제민주화추진단장, 이명박정부의 사공일 전 국가경쟁력강화위원장 등이 성공 모델로 거론되고 있다.

최근 들어 황 대표가 보수 경제권의 인적 역량을 한데 모으려는 노력은 곳곳에서 드러나고 있다. 지난 4일 ‘2020 경제대전환위원회’를 출범시키면서 조동근(명지대)·양준모(연세대)·최인교수(서강대) 교수 등 우파 경제학자들을 대거 영입한 것도 이런 맥락에서 읽히고 있다.

당 안팎에선 이처럼 경제전문가들이 중용되면서 내년 총선 공천 과정에서도 경제 전문가들의 공천 비중이 높아지는 게 아니냐는 전망이 나온다. 자연적으로 역대 보수 진영에서 선호됐던 검찰 등 법조계 출신 인사들의 몸값이 떨어질 것이란 관측도 있다.

이에 대해 황 대표 측 관계자는 “지금은 문재인정부의 소득주도성장 정책이 심각한 부작용을 드러내고 있기 때문에 그 분야에서 진단과 처방을 제시할 수 있는 전문가가 필요한 게 시대적 요청”이라면서 “의도적으로 특정 직군을 선호하고 말고 할 이유는 없다”고 말했다.

다만, 최근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정국에 발이 묶여 국회 정상화가 늦어지고 한국당의 ‘등원 거부’ 이미지가 강해지는 데 대해선 당내에서도 우려의 목소리가 높다. 문재인정부의 경제실정에 당의 비판 역량을 집중해야 하는데, 선거법과 공수처(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 법안 등 정치 쟁점이 뒤섞여 초점이 흐려지고 있다는 것이다. 따라서 어떤 방식으로든 국회 정상화 협상을 조속히 타결해 국면 전환을 시도해야 한다는 주문이 나오고 있다. 권혁식기자 kwonhs@yeongnam.com

[Copyrights ⓒ 영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건강

교육

가장 많이 본 뉴스

돌아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