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6.17(월)

대한민국, 에콰도르 꺾고 역대 첫 결승행…최준 결승골

| 2019-06-12 05:40:05

11일 오후(현지시간) 폴란드 루블린 경기장에서 열린 2019 국제축구연맹(FIFA) 20세 이하(U-20) 월드컵 4강전 한국과 에콰도르의 경기. 전반 한국 최준이 선제골을 넣은 뒤 팔을 벌리며 그라운드를 달리고 있다. 연합뉴스

 대구출신 정정용 감독이 이끄는 한국 U-20 축구대표팀이 2019 폴란드 국제축구연맹(FIFA) U-20 월드컵에서 사상 처음으로 결승에 진출해 우크라이나와 우승을 다툰다.


 한국 U-20 한국 축구대표팀은 12일 폴란드 루블린의 루블린 경기장에서 열린 에콰도르와 대회 준결승에서 전반 39분 이강인(발렌시아)의 프리킥 패스를 받은 최준(연세대)이 결승골을 터트려 1-0으로 이겼다. 이로써 이 대회뿐만 아니라 FIFA가 주관하는 남자축구대회를 통틀어사상 처음으로 결승 진출이라는 위업을 이뤘다.아울러 이 대회에서 역대 최고 성적을 예약했다.


 정정용호는 아시아 축구사를 새로 쓸 기회도 잡았다. 우리나라는 카타르, 일본에 이어 아시아 국가로는 세 번째로 FIFA U-20 월드컵 결승에 진출했다. 제3회 대회였던 1981년 호주대회에서 카타르가 처음 결승에 올랐고, 1999년 나이지리아 대회에서 일본이 결승 그라운드를 밟았다. 하지만 아직 이 대회에서 우승한 아시아 국가는 없다.


 대표팀은 16일 오전 1시 우치 경기장에서 우크라이나와 우승을 놓고 마지막 한판 대결을 벌인다.


 우크라이나는 2019 폴란드 FIFA U-20 월드컵에서 앞서 3차례(2001년·2005년·2015년) 본선 무대를 밟았고, 모두 16강까지만 진출했다. 우크라이나는 2017년 대회 때는 예선 통과에 실패해 참가하지 못했다가 4년 만에 이번 U-20 월드컵에 나섰다. 우크라이나는 조별리그 D조에서 미국, 나이지리아, 카타르와 겨뤄 2승1무를 기록, 조 1위로 16강에 올랐다. 우크라이나는 16강에서 파나마를 4-1로 물리쳤고, 8강에서는 콜롬비아를 1-0으로 꺾었다. 이탈리아와 준결승에서 1-0으로 승리한 우크라이나는 역대 첫 결승 진출의 기쁨을 만끽했다. 우크라이나는 조별리그 3경기와 녹다운 토너먼트 3경기를 합쳐 6경기 동안 10득점·3실점을 기록했다. 경기당 평균 2.5골에 실점은 0.5점으로 막는 '짠물 축구'를 구사했다.


 한편 대구시는 정정용호의 선전을 기원하기 위해 오는 15~16일 한밤 단체응원전을 검토하고 있다. 장소는 대구FC 전용구장인 'DGB대구은행파크'가 유력하게 거론되고 있다.

유선태기자 youst@yeongnam.com
진식기자 jins@yeongnam.com




[Copyrights ⓒ 영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건강

교육

가장 많이 본 뉴스

돌아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