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1.13(수)

초복 맞아 동물보호단체-개고기사업자 갈등 고조

| 2019-07-12 07:12:07

“개식용 이젠 끝내자” vs “합법적 사업 간섭말라”


초복을 앞두고 서로 다른 방식으로 개를 바라보는 이들 간의 긴장감이 고조되고 있다. 특히 60여 년간 명맥을 이어온 부산 구포 개시장을 폐쇄하는 데 결정적 역할을 한 동물보호단체는 전국 3대 개시장 가운데 유일하게 남은 대구 칠성시장에 압박 강도를 더욱 높일 분위기여서 개고기 식당업주·대한육견협회와 첨예한 기싸움을 벌일 것으로 예상된다.

마지막 남은 개시장 칠성원시장서
동물권행동 카라 등 오늘 궐기대회
“중앙정부 차원서 대책 마련하라”
업주“불법처럼 호도 말아야”경계


동물자유연대와 동물권행동 카라 등 전국 단위 및 지역 동물보호단체 회원 300여명은 초복인 12일 정오 대구 북구 칠성시장에서 ‘개식용 철폐 전국 대집회’궐기대회를 연다. 이는 도살뿐 아니라 지육 판매까지 금지한 구포 개시장에 이어 칠성원시장 개고기 골목도 폐업으로 이어가기 위해서다. 이날 궐기대회와 개 도살의 불법성을 알리는 거리행진을 마친 뒤 동물보호단체 회원들은 대구시청으로 이동해 개식용 종식을 호소하는 기자회견을 진행할 예정이다.

동물보호단체는 9일 성명을 통해 “개식용 전통이 남아있는 몇몇 국가에서조차 찾아볼 수 없는 대규모 개농장이 전국에 산재해 있고, 불법 개도살장에서는 우리의 반려견과 이름 없는 개들이 무단으로 도살되고 있다”며 “수만년 전부터 인간의 반려동물로 적응해온 개를 식용으로 금지하는 것은 세계적인 추세이자 인도적 판단의 결과”라고 주장했다.

동물보호단체는 또 “중앙정부 차원에서 이미 사양 국면에 접어들어 표류하고 있는 개 식용산업을 종식하는 계획을 수립하고, 잘못된 관행을 끝내고 동물을 보호할 수 있는 대책을 마련해 달라”고 요구했다.

이런 분위기 탓에 칠성원시장 내 개고기 골목은 초복을 사흘 앞둔 시점부터 묘한 긴장감이 흐르고 있다. 특히 보양식 대목인 복날이 다가오면 비판 여론이 높아지는 분위기 탓에 식당 업주들은 낯선 사람들에게 높은 경계심을 드러내고 있다.

한 보신탕 가게 주인은 “동물보호단체의 입장은 충분히 이해하지만, 수십년 동안 해왔던 가게를 갑자기 그만두라고 하는 것은 어불성설”이라며 “법적으로도 아무런 문제가 없는데 동물보호단체에서 지나치게 간섭하는 것 같다”며 억울해했다.

식용견 농장주들의 모임인 대한육견협회(이하 협회)도 동물보호단체를 비난하고 나섰다. 협회는 “식용개 사육농장들은 가축분뇨의 관리 및 이용에 관한 법률과 법령·사료 관리법령에 의거해 배출시설 및 처리시설, 남은 음식물 재활용 신고 등 합법적으로 사육·유통·도축·식용을 하고 있다. 하지만 동물권단체들은 이것이 불법인 것처럼 호도하고 있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주영봉 협회 사무총장은 “무엇보다 개고기는 병약한 환우와 항암치료 중인 암환자들의 단백질 섭취와 기력회복에 탁월해 조상대대로 즐겨온 음식”이라며 “식용개 사육 농민과 종사자들은 합법적인 범위내에서 세금을 내며 사업을 영위하고 있는 만큼 존중해줘야 한다”고 말했다.

한편 전국 3대 개시장으로 불렸던 구포 가축시장은 지난 11일 60년 만에 완전히 문을 닫았다. 부산시 등 관계 기관은 가축시장 19개 점포를 허물고 내년 6월까지 전체 사업비 199억여원을 들여 개선 사업을 끝낼 방침이다. 시장이 있던 자리에는 반려견 놀이터와 동물 복지센터, 주민 복지시설 등이 들어선다.

강승규기자 kang@yeongnam.com

[Copyrights ⓒ 영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건강

교육

가장 많이 본 뉴스

돌아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