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2.08(일)

도레이, 구미 투자 지속 약속 “2030년까지 매출 10兆 달성”

| 2019-12-03 07:26:50

도레이첨단소재 창립 20주년 기념

한일관계 악화 속 중장기비전 제시


구미지역 대표적 외투기업인 도레이첨단소재<주>가 미래산업을 선도할 5개 사업 육성 비전을 선포했다. 5개 사업은 차세대 디스플레이·뉴모빌리티·친환경소재·수처리 솔루션·헬스케어 솔루션이다. 구미 경제계에선 실마리를 찾지 못하고 있는 한일관계 속에서 나온 비전이란 점에서 의미 있다는 반응이다.

도레이첨단소재는 2일 구미코와 서울 마곡동 한국도레이R&D센터에서 ‘창립 20주년 기념 및 비전 2030 선포식’을 가졌다. 구미코에서 열린 선포식엔 도레이의 니카쿠 아키히로 CEO, 이영관 도레이첨단소재 회장, 이철우 경북도지사, 장세용 구미시장, 김태근 구미시의회 의장 등 300여명이 참석했다. 니카쿠 CEO는 “5개 사업으로 미래산업을 선도할 계획이다. 구미는 도레이의 아시아 성장 거점으로 앞으로도 생산 인프라를 계속 구축하겠다”며 중장기 성장목표인 비전 2030을 선포했다.

이를 통해 도레이첨단소재는 2030년까지 매출 10조원·영업이익 1조원을 달성해 초일류 기업으로 성장한다는 목표다. 또 △글로벌 신성장 분야 진출 △차세대 디스플레이와 뉴모빌리티(New Mobility)시장 선도 △자율 주행시대에 대응할 신소재 개발 △수소차 핵심소재 공급 확대 등을 약속했다. 구미상의 관계자는 “불확실성을 어느 정도 해소했다는 점에서 긍정적으로 보고 있다. 지역 관련 산업도 동반성장이 기대된다”고 말했다.

한편 장세용 구미시장은 “도레이첨단소재의 투자로 구미산단 고용효과가 커지고 있다”며 이영관 도레이첨단소재 회장에게 지속적 투자를 요청했다. 이 회장은 즉석에서 “구미의 기업으로 자부하는 도레이첨단소재가 구미를 떠나는 일은 절대 없고, 구미를 기반으로 사업을 다양하게 확장할 것”이라고 화답했다. 한편 도레이는 구미산단 내 도레이첨단소재 5개 공장과 도레이BSF한국 1개 공장 등 모두 6개의 공장을 가동하고 있으며, 종업원만 4천여명에 달한다. 탄소섬유와 디스플레이 소재부품을 생산해 삼성전자·LG디스플레이 등에 공급하고 있다. 지난해 매출 2조4천325억원·영업이익 1천626억원을 기록했다.

구미=백종현기자 baekjh@yeongnam.com

[Copyrights ⓒ 영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건강

교육

가장 많이 본 뉴스

돌아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