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2.23(토)

한국 빙속 팀추월 사상 첫 메달

| 2011-12-06 07:20:49

한국 빙속의 이승훈·고병욱·주형준이 5일 월드컵 팀 추월 경기에서 역주하고 있다. 로이터 연합뉴스

한국 스피드스케이팅 대표팀이 월드컵 시리즈 팀 추월 종목에서 사상 첫 메달을 수확했다.

이승훈(대한항공)-고병욱-주형준(이상 한국체대)이 나란히 달린 남자 대표팀은 5일 네덜란드 헤렌벤에서 끝난 2011~2012 국제빙상경기연맹(ISU) 스피드스케이팅 월드컵 3차 대회 남자 팀 추월에서 3분43초82의 기록으로 2위에 올랐다. 한국은 현역 장거리 최고 선수인 스벤 크라머가 이끈 네덜란드(3분42초35)에 1초47 뒤졌으나 독일(3분45초28)을 1초46차로 제쳤다.

이에 앞서 열린 여자 팀 추월에서도 대표팀은 동메달 소식을 전했다. 이주연(동두천시청)-노선영-김보름(이상 한국체대)으로 구성된 대표팀은 3분03초18의 기록으로 캐나다(3분00초01)와 러시아(3분02초38)에 이어 3위에 올랐다.

한국 스피드스케이팅이 월드컵 시리즈 팀 추월에서 메달을 딴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팀 추월은 2006년 토리노 올림픽부터 정식 종목으로 채택됐다. 연합뉴스


오피니언

건강

교육

가장 많이 본 뉴스

돌아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