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8.25(일)

강정호에 안타 소로카, 방어율 1위 류현진 경쟁상대 안돼

| 2019-06-13 11:23:34

사진:연합뉴스

규정 이닝 미달로 장외에서 류현진을 위협하던 애틀랜타 브레이브스 마이크 소로카가 규정 이닝을 채우며 장내로 진입했지만 피츠버그 파이어리츠전에서 부진한 투구를 선보였다.

소로카는 13일(한국시각) 미국 펜실베이니아주 피츠버그 PNC파크에서 열린 피츠버그 파이어리츠와의 원정경기에서 선발투수로 등판해 5이닝 10피안타(1피홈런) 3탈삼진 1볼넷 5실점을 기록했다. 류현진(방어율 1.36)에 이어 2위를 달리던 시즌 방어율도 1.38에서 1.92로 상승했다.


이날 소로카의 출발은 좋았지만 2회초 안타 4개를 맞으며 2실점, 4회 2사후 케빈 뉴먼에게 2타점 2루타를 내줬다. 또 5회에는 스탈링 마르테에게 솔로 홈런을 허용했다.


소로카는 팀이 6-5로 앞선 5회말 타석에서 시즌 8승 요건은 갖춘 채 대타로 교체되며 경기를 끝냈다.


피츠버그 파이어리츠의 강정호는 소로카를 상대로 안타를 뽑아냈다.


한편, 류현진은 13경기에 선발 등판해 86이닝을 던지며 9승 1패 평균자책점 1.36으로 빼어난 기록을 갖고 있다. 평균자책점 부문 메이저리그 전체 1위다.

강력한 라이벌로 꼽혔던 소로카가 크게 휘청하며 류현진과 멀어지고 신시내티 카스티요와 가까워졌다. 거센 저항이 예상됐지만, 류현진이 평균자책점 1위를 지키는 데 큰 어려움이 없었다.


메이저리그 전체 2위는 미네소타 트윈스 제이크 오도리지. 아메리칸리그 소속이라 류현진과 직접적인 경쟁 관계는 아니다. 내셔널리그 2위는 신시내티 레즈 루이스 카스티요로 2.20을 기록하고 있다. 류현진과 큰 차이다.
뉴미디어부 ynnews@yeongnam.com



[Copyrights ⓒ 영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건강

교육

가장 많이 본 뉴스

돌아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