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5.27(월)

임기홍, 뮤지컬 '그리스' 웃음 제조기 활약! 감초 연기 완벽 소화

| 2019-05-16 15:55:30


배우 임기홍이 뮤지컬 '그리스'에서 웃음 제조기 역할을 완벽하게 소화하며 작품 흥행에 일조하고 있다. 임기홍은 '그리스'에서 10대들의 우상인 라디오 DJ 빈스 폰테인을 맡아 등장할 때마다 큰 웃음을 선사한다.


그의 재기발랄한 표정과 흥이 넘치는 춤사위는 '그리스'의 생동감 가득한 즐거움을 형성한다. 임기홍은 작품에 완벽하게 몰입해 철저한 캐릭터 분석과 다양한 감정을 표현하는 탄탄한 내공의 배우다. 덕분에 빈스로 완벽히 옷을 갈아입은 그의 말 한 마디와 몸짓 한 동작마다 관객석에서는 웃음이 터진다는 후문. 임기홍은 빈스가 극중에서 감초 역할을 하는 웃음기 있는 인물이지만 마냥 가볍지 않게 구현하며 남다른 연기 구력을 뽐낸다.


임기홍은 "빈스 폰테인은 1950년대 유명한 록스타이자 라디오 DJ로 10대들의 우상"이라면서 "오늘을 즐기자는 생각을 가진 인물이기 때문에 얽매이지 않고 자유분방하게 연기하고 있다"고 밝혔다. 그는 가장 애착이 가는 장면으로 극 중 노처녀 교사 미스 린치와의 로맨스를 꼽았다.


2001년 데뷔한 임기홍은 공연계에서 탄탄한 연기 내공을 쌓은 배우다. 최근 연예기획사 굳피플과 전속계약을 맺은 그는 '그리스' 외의 다수의 드라마와 영화 출연을 확정하고 촬영을 준비 중이다. 한편 임기홍이 열연 중인 '그리스'는 여름 방학이 끝난 라이델 고등학교에서 재회하게 된 대니와 샌디의 사랑이야기를 주축으로 10대들의 꿈과 열정, 우정과 사랑을 다룬다. 오는 8월 11일까지 디큐브아트센터에서 열린다.


윤용섭기자 yys@yeongnam.com



[Copyrights ⓒ 영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건강

교육

가장 많이 본 뉴스

돌아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