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6.25(화)

프로야구 삼성 장원삼.배영섭.조동찬 등 선수 17명 방출

| 2018-10-18 21:37:29

강기웅. 김재걸.김호 코치도 떠나기로


삼성 라이온즈가 변화의 칼을 꺼내들었다.
 

모기업 교체이후 '경쟁과 육성'기조로 돌아선지 2년여만에 대대적인 방출 조치로 본격적인 세대교체 작업에 들어간다.
삼성은 18일 방출 해당 선수들과 면담을 갖고 명단을 최종 결정지었다.
 

야수 중에서는 배영섭을 비롯해 조동찬, 백상원, 최원제, 정병곤, 곽병선, 김영한, 정두산 등 8명이 방출명단에 포함됐다.
 

투수 중에서는 장원삼을 필두로 박근홍, 김기태, 안성무, 황수범, 안규현, 김동호, 이은형, 이케빈 등 9명을 방출시키기로 했다.
장원삼은 삼성측에 먼저 방출을 요청한 것으로 알려졌다.
 

코칭스태프진의 변화도 예상된다. 삼성은 이날 강기웅, 김재걸 코치와 면담을 갖고 재계약 하지 않겠다는 결정을 내렸다.김호 코치는 다른 팀으로 옮기기 위해 자진해서 팀을 떠나기로 한 것으로 전해졌다.
 

홍준학 삼성 라이온즈 단장은 "떠나는 선수들에게 올해 마지막으로 충분한 기회를 줬다고 판단한다. 이번 방출 조치는 삼성의 대대적인 세대교체 작업의 시발점이다"고 말했다.

명민준기자 minjun@yeongnam.com



[Copyrights ⓒ 영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건강

교육

가장 많이 본 뉴스

돌아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