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7.24(수)

대구 택시 감차보상금 연금식 지급 거론

| 2019-01-11 07:29:23

최근 3년 감차 4%대에 그쳐

대구형 감차 모델 개발 나서

“고령화 개인택시 참여 유도”


대구시가 지지부진한 택시 감차의 속도를 내기 위해 ‘대구형 감차사업 모델’ 개발에 나선다. 10일 대구시에 따르면 최근 3년(2016~2018)간 감차사업을 통해 708대의 택시를 줄였다. 이는 사업시행 이전인 2015년 전체 택시(1만7천9대)의 4.16%에 불과한 수치다. 연도별로는 2016년 220대, 2017년 208대, 2018년 280대 감차했다.

이 같은 실적은 대구시의 감차 목표를 크게 밑도는 수준이다. 시는 2016년 320대, 2017년 510대, 2018년 300대씩 택시 수를 줄여나가기로 계획을 세운 바 있다. 특히 감차한 택시 모두 법인 소속으로 ‘반쪽 감차’란 지적도 나오고 있다. 실질적인 감차 효과는 법인택시보다 개인택시가 큰 것으로 분석되고 있지만, 지역 개인택시는 단 한 대도 포함되지 않았다. 이에 시는 개인택시의 사업 참여를 이끌어내기 위한 대구형 사업 모델 마련에 착수했다. 맞춤형 지원 방안을 마련해 개인택시 감차를 유도하겠다는 것. 구체적으론 감차보상금에 국·시비 등 지원금을 보태 연금방식으로 지급하는 방안도 거론되고 있다. 시는 우선 내달 사업수립을 위한 연구용역부터 의뢰할 계획이다.

대구시 관계자는 “고령화돼 있는 개인택시 기사를 대상으로 한 맞춤형 지원방안 등을 연구용역을 통해 마련할 예정”이라며 “법인택시와 다른 형태의 보상으로 사업참여를 유도할 것”이라고 말했다.

권혁준기자 hyeokjun@yeongnam.com

[Copyrights ⓒ 영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건강

교육

가장 많이 본 뉴스

돌아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