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유하기

닫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
    스토리
  • 네이버
    밴드
  • 네이버
    블로그

https://m.yeongnam.com/view.php?key=20210503010000240

영남일보TV

아파트 베란다 빈 화분에 둥지 틀고 새끼 부화한 천연기념물 황조롱이

2021-05-04

경북 경주 도지동

2021050301000065600002401
경북 경주시 도지동 한 아파트 베란다의 빈 화분에 둥지를 튼 황조롱이(천연기념물 제323-8호)가 부화한 새끼 5마리와 함께 있는 모습. <경주시 제공>

경북 경주의 한 아파트 베란다의 빈 화분에 황조롱이(천연기념물 제323-8호)가 둥지를 틀어 눈길을 끌고 있다.

황조롱이 한 쌍이 지난달 14일쯤 경주 도지동 한 아파트 난간 화분에 둥지를 틀었다.

황조롱이 부부는 21일쯤 알을 낳은 뒤 새끼 5마리를 부화했다.

황조롱이는 현재 먹이를 물어 새끼에게 먹이며 육아에 집중하고 있다.

남산 인근에 있는 도지동은 도심과 다소 떨어진 곳이지만 맷과에 속하는 맹금류가 사람이 사는 곳에 둥지를 튼 것은 드문 일이다.

주민 정해윤씨는 "황조롱이 새끼들이 커서 둥지를 떠날 때까지 건강하게 머물다가 가기를 바란다"라며 "가족에게 행운이자 선물이다"라고 말했다.

천연기념물 구조대원 이범석씨는 "황조롱이는 사람의 손길이나 관심이 닿으면 어미 새가 둥지를 포기하고 떠날 수 있으니 주의해야 한다"라고 강조했다.
송종욱기자 sjw@yeongnam.com

 


 

영남일보(www.yeongnam.com),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