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2.08(일)

한국당 ‘靑 선거개입’ 쟁점화…黃 대표 “실상 끝까지 파헤치겠다”

| 2019-12-03 07:36:54

하명수사 등 ‘3대 게이트’ 공세

국정조사 여당 수용 거듭 촉구

“檢 허위진술 부담 극단적 선택”

곽상도 의원 수사관 죽음 언급


자유한국당이 2일 이른바 ‘3대 문재인 게이트(선거·감찰·금융 농단)’에 대해 국정조사를 주장하는 등 총공세를 폈다. 특히 한국당은 지난해 지방선거에 청와대가 조직적으로 개입했다는 ‘선거 농단’ 의혹을 쟁점화하는데 초점을 맞췄다. 울산시장 선거를 앞두고 경찰의 ‘청와대 하명수사’ 의혹에 대한 검찰 수사가 확대되는 가운데, A수사관이 전날 검찰 출석 직전 극단적 선택을 하는 등 사태가 급박하게 전개되고 있다는 판단에서다.

한국당은 이번 사태의 핵심 인물로 떠오른 백원우 전 청와대 민정비서관이 창성동 별관에서 따로 운영했다는 감찰팀을 ‘백원우 별동대’로 지칭하며 비판을 쏟아냈다. 별동대가 지난해 지방선거를 앞두고 울산에 가서 김기현 당시 울산시장의 비위 첩보를 수집했으며, 이렇게 가공된 첩보가 백 전 비서관과 박형철 반부패비서관을 거쳐 경찰에 넘어가 하명수사가 이뤄졌다는 것이 한국당의 관측이다.

대구지역 한국당 의원들도 별동대의 A수사관이 ‘진실을 밝히기 두려워서’ ‘자신의 진술을 번복해야 해서’ ‘청와대의 압박이 심해서’ 등의 이유로 심리적인 궁지에 몰리자 극단적 선택을 했을 것으로 추정했다. 한국당 주호영 의원(대구 수성구을)도 이날 CBS라디오 인터뷰에서 “얼마나 괴롭고 얼마나 문제가 있기에 목숨을 버렸겠나”라고 말했다. 당내 ‘친문게이트 진상조사위원회’ 위원장인 곽상도 의원(대구 중구-남구)도 자신의 페이스북에 “자신이 몸담았던 검찰에 허위 진술한 것이 부담돼 극단적인 선택을 한 것으로 보인다”고 언급했다. 곽 의원은 “청와대 재직 중 업무에서 아무런 문제나 범법행위가 없다면 극단적 선택을 할 이유가 전혀 없다”며 “청와대에서 어떤 불법 감찰이 있었는지, 수행한 직무에 어떤 문제가 있었는지 규명하기 위한 국정조사의 필요성이 한층 커졌다”고 주장했다.

한국당 황교안 대표는 이날 최고위원회의에서 하명수사 의혹을 비롯해 ‘유재수 감찰 무마’ ‘우리들병원 거액 대출 친문 관여’ 등 나머지 의혹을 거론하며 “3대 문재인 게이트 실상을 끝까지 파헤치겠다”고 강조했다. 나경원 원내대표 역시 “청와대가 ‘선거 농단’에 관련된 하명수사 의혹과 유재수 전 부산시 경제부시장 감찰무마 의혹에 모두 관련돼 있다”고 지적하며 “이대로면 내년 총선에서도 대대적인 부정선거를 저지르고도 남을 정권이다. 여당은 ‘친문(親문재인)농단 게이트’ 국정조사를 즉각 수용하라”고 촉구했다.

정재훈기자 jjhoon@yeongnam.com

[Copyrights ⓒ 영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건강

교육

가장 많이 본 뉴스

돌아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