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1.22(월)

우리 정치 안의 괴물 ‘계파정치’

| 2018-01-13 07:08:07

계파정치의 과거와 미래

親朴이 연출한 패권주의 폐해

보수 대선 참패·지리멸렬 초래

권력정상 오른 親文 상한가 속

‘수직적 당-청 관계’ 재연 우려

靑 코드맞추기 급급땐 親朴 전철


박근혜 전 대통령의 자유한국당 출당과 수뢰 혐의 추가 기소를 계기로 우파진영 계파정치의 주역을 담당했던 ‘친박(親박근혜)계’는 종언을 고하고 있다. 지난해 대선 패배 이후 지금까지 8개월이 지나도록 회복되지 않는 보수정당 지지율은 친박계가 연출한 계파정치의 후유증 때문이란 분석이 많다.

친박계는 2007년 한나라당 대선 후보 경선 과정에서 진용을 갖춘 뒤 10년 세월 동안 한국정치의 영욕을 경험했다. 경쟁관계였던 ‘친이(親이명박)계’가 2007년 18대 대선에서 정권을 잡았을 때는 ‘친박 학살’ 공천으로 곤욕을 치르기도 했다. 하지만 전열을 재정비해 여당 내 비주류로 자리매김한 뒤에는 청와대의 독주를 견제하는 순기능을 선보이기도 했다. ☞3면에 관련기사

2012년 들어 이명박정부가 레임덕에 빠지고 차기 대권세력으로 급부상한 친박계는 ‘친이 보복공천’을 신호탄으로 계파정치의 단맛에 빠져들며 자멸의 길로 들어섰다. 박근혜정부 출범 이후 정권의 ‘전리품’은 친박계 중심으로 배분됐고, 당내 의사결정 과정에서 청와대의 주문사항은 ‘비박(非박근혜)계’의 반대 목소리를 눌렀다.

2016년 20대 총선을 앞두고 유승민 의원과 그의 측근들을 공천 배제하는 과정에서 계파정치는 속살을 드러냈다. 선거 유세에서 ‘진박(眞朴-진정한 친박) 감별사’가 활개치며 보수 유권자들을 우롱한 결과, 친박계가 연출한 계파정치의 폐해는 국민 뇌리에 깊이 각인됐다. 한국당 관계자는 “친박계가 주무른 20대 총선의 계파공천과 그에 따른 총선 패배가 박근혜정부의 좌초와 대선 참패로 이어지는 보수우파의 지리멸렬을 초래한 원인이었다”고 해석했다.

그에 비해 좌파진영의 ‘친문(親문재인)계’는 지난해 5월 문재인정부를 출범시키면서 권력의 정상에 오른 뒤 ‘상한가’를 구가 중이다. 대권주자가 계파공천으로 당내 기반을 확보한 뒤 그 계파 지지세를 발판으로 정권창출에 성공함으로써 계파정치의 성공 시나리오를 실현했다는 평가다. 그러나 친문계가 당내에서 배타적인 계파이익을 추구하고 당·청관계에서도 청와대와 코드 맞추기에 급급한다면 친박계의 전철을 밟을 개연성이 열려있다는 지적이다.

정치권 관계자는 “문재인정부가 ‘소득주도성장론’을 기치로 최저임금 대폭 인상, 공공부문 비정규직 정규직화, 공무원 증원 통한 일자리창출 등 시장 개입 정책들을 쏟아내도 친문계가 득세하는 여당 내에선 누구도 이의제기 하지 않는다”면서 “5년 전 박근혜정부 출범 초기에 친박계가 보여준 수직적 당·청관계를 연상시키는 측면이 있어 결과가 주목된다”고 말했다. 문재인정부가 중반기에 접어들고 좌파정책의 성패에 대한 세평이 본격적으로 나오면 친문계 또한 성쇠(盛衰)의 기로에 설지도 모른다.

권혁식기자 kwonhs@yeongnam.com

[Copyrights ⓒ 영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뉴스

돌아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