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2.12(수)

칠곡 약목면 에프원케미칼에서 황산 가스누출 대규모 소방대원 현장 수습 중[2보]

| 2018-08-07 19:47:46

7일 오후 6시경 칠곡 양목면 교리에 있는 에프원케미칼 내 황산탱크에서 황산 가스가 누출됐다.

칠곡군 양목면 에프원케미칼에 긴급 출동한 소방차 11대와 50여명의 소방대원이 현장 사고를 수습 중이다.
[칠곡] 7일 오후 6시 6분 쯤 칠곡 약목면 교리에 있는 지정 폐기물처리업체 에프원케미칼 내 황산탱크에서 황산 가스가 누출됐다. 에프원케미칼은 폐산·산성 공정으로 폐수를 중화처리하고 폐수처리용 정화제를 제조하는 업체다.지정 페기물 처리업체다


 칠곡소방서는 "위험물 안전관리법상 황산은 위험물에서 제외돼 있으며, 폭발 위험도 없는것 같다"고 밝혔다. 소방당국은 소방차 11대와 50여명의 소방대원을 현장에 보내 사고를 수습 중이다.


 칠곡군은 이날 사고 발생 이후인 오후 6시 42분 쯤 대피하라는 안전재난 문자를 인근 주민에게 전송했다. 이어 오후 7시 11분 쯤 '북삼읍 율리지역을 제외하곤 가스유출 우려가 없다'는 문자를 보냈다.

마준영기자 mj3407@yeongnam.com



[Copyrights ⓒ 영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뉴스

돌아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