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16(화)

이개호 장관후보자 청문회…野, 부인 불법건축 의혹 李 “건물 철거하겠다”

| 2018-08-10 07:31:52

이개호 농림축산식품부 장관 후보자가 국회 인사청문회에서 답변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개호 농림축산식품부 장관 후보자의 인사청문회에서 ‘도덕성 논란’이 이어졌다. 국회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가 9일 실시한 이 후보자의 인사청문회에서 야당 측이 이 후보자 부인의 불법 건축물 임대 수익 의혹, 주민등록법 위반 가능성 등을 제기하며 이 후보자를 추궁한 것이다.

이날 이 후보자에 대해 가장 비판적인 목소리를 낸 한국당 김정재 의원(포항북구)은 “이 후보자 부인은 광주 한복판에 불법건물을 지어놓고 임대료를 챙겼는데 법적 제재를 받지 않았다”며 “당시 고위공직자로 있던 이 후보자의 조력 없이는 불가능한 일로 명백한 특혜”라고 주장했다. 김 의원은 이 후보자가 “19평(약 63㎡)의 소규모 토지에 세워진 건축물이라 전혀 몰랐다”고 답하자, “30년간 광주 시내를 오가면서 몰랐느냐”고 목소리를 높이기도 했다.

이에 이 후보자는 “돌아가신 장인어른의 땅이었고 해당 토지는 당시 재산등록을 했다”면서 “하지만 불법건물은 (아내에게) 상속이 안 됐고 그 사실 또한 최근 알았다. 형제들을 설득해서 해당 건축물을 철거하고 더 나아가 땅 지분 또한 포기하라고 이야기하겠다”고 해명했다.

한편 이 후보자가 이날 청문회에서 영천경마공원(렛츠런파크) 건립이 당초 계획대로 진행돼야 한다는 소신을 밝혀 눈길을 끌었다. 이 후보자는 한국당 이만희 의원(영천-청도)이 “영천시가 2009년 유치한 경마장 포함 복합휴양레저시설인 렛츠런파크 건립이 정부의 지방세 감면 규제로 가로막혔다”는 비판에 대해 “정권이 바뀌었다고 해서 특정한 목표(이유) 없이 변동해서는 안된다는 게 제 소신”이라며 “장관이 된다면 TF(태스크포스)를 구성해 9월중, 적어도 10월 국정감사 전까지는 사업이 착수될 수 있도록 기본계획 수립 이상의 결과를 내겠다”고 강조했다.

정재훈기자 jjhoon@yeongnam.com

[Copyrights ⓒ 영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뉴스

돌아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