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8.22(목)

월수입 6천만? 쯔양, 해명 뒤 쏟아지는 옹호글 "부러워 쓴 허위 글" 추측하기도

| 2019-07-23 13:49:20

사진:쯔양 유튜브 영상 캡처

학교폭력 의혹에 휩싸인 유명 먹방 BJ쯔양이 유튜브 방송을 통해 자신이 오히려 학교폭력 피해자라고 주장했다.


쯔양의 학교폭력 때문에 강제전학 갔다는 주장에 대해서도 되레 자신이 가해자를 피해 강제전학을 간 상황이라고 반박했다. 폭로 글이 올라왔던 해당 커뮤니티엔 쯔양을 옹호하는 글이 쏟아졌으며 폭로 글이 올라온 이유에 대한 추측도 이어졌다.


쯔양은 22일 자신의 유튜브 채널 라이브 방송을 통해 디시인사이드 인터넷방송 갤러리(인방갤)에 올라온 학교폭력 논란에 대해 해명한 뒤 의혹을 제기한 네티즌에 대해 법적 대응 하겠다고 밝혔다. “동창이라고 주장하는 사람이 나에 대해 악의적인 글을 남겼다”고 한 쯔양은 “강제전학을 간 게 아니고 내가 피해자다”라고 했다.


“미성년자였던 시절 술과 담배에 손을 댄 것은 맞다. 이에 대한 사실은 단 한 번도 속일 생각이 없고 방송에서도 솔직히 말했다. 어릴 때 실수를 했고 지금은 끊은 상태다”라고 한 쯔양은 “소심한 성격 탓에 중학교에 적응을 못 해 고교에 올라가기 전 1년을 쉬었다. 어머니가 1년 동안 해외로 봉사 겸 학교를 보냈고 이 내용은 증명할 수 있다”고 해명했다.

강제전학에 대해서도 쯔양은 강제전학을 간 건 자신이라며 “학교폭력 피해자로 잠시 학교를 옮겼으며 가해자가 전학을 간 뒤 다시 복귀했다”고 반박했다.그러면서 "10살 많은 남자친구가 있었다는 것도 사실이 아니다. 엄청난 상상력에 어이가 없을 정도"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10살 많은 남자친구가 있었다는 것도 사실이 아니다. 엄청난 상상력에 어이가 없을 정도"라고 말했다. 아울러 쯔양은 자신을 폭로한 네티즌에 대해 명예훼손 혐의로 고소하겠다고 밝혔다.


앞서 같은 날 한 네티즌은 인터넷방송 갤러리에 “쯔양이 유튜브 활동하는 게 배알 꼴린다”며 “그는 학창시절 술을 마시고 흡연했으며 학교 폭력으로 강제전학을 가기도 했다”는 폭로 글을 올렸다. 이 네티즌은 또 “쯔양이 청소년임에도 불구하고 10세 많은 남자친구와 교제하기도 했다”며 “학교도 1년 꿇었다. PC방이라 인증할 건 없다”고 덧붙였다.


현재 이 글은 삭제됐지만 네티즌들은 해당 글을 언급하며 글쓴이의 신상을 추적하고 있다.

아울러 해당 네티즌이 폭로한 배경을 분석한 이들이 많았다. 많은 네티즌은 폭로 글 첫 문장이 ‘쯔양 유튜브 활동에 배알이 꼴린다’라고 쓴 점을 들어 쯔양이 유명해지니 부러워 쓴 허위 글이라고 추측했다.


한편, 지난해 10월 아프리카TV에서 첫 '먹방'을 시작한 쯔양의 본명은 박정원으로 올해 나이 22살(1997년생)이다. 같은 해 11월 유튜브에 진출하며 '대식가'로 유명세를 끌었다. 채널 개설 7개월 만에 구독자 100만명을 돌파했고 현재는 118만명 이상의 유튜브 구독자를 보유하고 있다.

쯔양의 월수입은 6000만원 이상인 것으로 전해졌다. 그는 한 매체와의 인터뷰에서 "방송 초반 수입이 300~400만원이었지만 지금은 이보다 20배 이상 번다"라고 밝혔다. 지난달 지상파 SBS ‘생방송투데이’에 출연해 ‘#맛스타그램’코너를 진행하기도 했다.
뉴미디어부 ynnews@yeongnam.com





[Copyrights ⓒ 영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건강

교육

가장 많이 본 뉴스

돌아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