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20(일)

'여름아 부탁해' 친자 찾고 母악행 안 윤선우, 이영은에 메달리는 김사권

| 2019-09-18 15:03:13

사진:kbs1 '여름아 부탁해' 방송 캡처

'여름아 부탁해' 윤선우가 마침내 송민재의 정체를 알았다.

지난 17일 방송된 KBS1 일일드라마 '여름아 부탁해'에서는 친아들의 정체를 알아낸 주상원(윤선우 분)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여름(송민재)이 친아들이라는 것을 안 상원은 그를 끌어안으며 눈물을 흘렸다. 여름 역시 눈물을 흘리며 “울지 말라”며 달랬다.


혼란스러워하던 금희(이영은 분)는 준호(김사권 분)에게 연락했다. 금희를 만난 준호는 장모 경애(문희경 분)의 꼼수를 전했다.


준호는 “그 자식 아들이 여름이인 거 알고 너랑 이상하게 엮일까봐 그랬던 거겠지”라며 이유를 설명했다. 덧붙여 “솔직히 당신에게 돌아가고 싶다”며 진심을 털어놓기도 했다. 하지만 금희는 “당신이 상처 준 사람 나 하나로 끝내라고 말했지. 제발 그 말 좀 명심해”라고 분노하며 자리를 떴다.


꿈에 그리던 아들을 만나게 된 상원은 여름을 보며 “이제부터 아빠는 여름이만 보면서 살 거야”라고 다짐했다. 이후 금희는 “상원 씨 부모님이 여름이 데리고 오라 하면 어쩌냐”는 걱정을 표했지만, 상원은 “나 금희 씨한테 평생 갚아도 못 갚을 은혜 졌어요. 그런 금희 씨한테 여름이를 어떻게 뺏어요. 그런 걱정 하지 말아요”라고 그녀를 안심시켰다.


한편 필구는 병원으로 수철(손종범 분)을 찾아왔다. 수철은 크게 당황하며 카페로 내려가 있으라고 말했고, 상원은 두 사람이 같이 있는 것을 보게 됐다. 상원은 어떻게 된 일인지 설명해보라며 수철에게 소리쳤다.


이후 상원과 수철은 어두운 표정으로 집에 돌아왔다. 상원은 경애를 쳐다보며 “제가 왜 이러는지 정말 모르시겠어요? 저 아이 찾았습니다”라고 말했다.


18일 방송되는 '여름아 부탁해' 102회에서는 용진(강석우 분)이 손자 여름 찾기를 적극 방해한 아내 경애와 수철을 집에서 쫓아내고, 상원은 준호에게 금희와 여름이를 지키겠다고 선언한다.

격분한 용진이 "짐 싸"라고 하자 경애는 두 손을 모아 싹싹 빈다. 그러면서도 경애는 "상원이가 그 여자 좋아한다니까. 지 아이를 키운 그 여자"라며 상원이 준호 전처 금희를 좋아한다고 용진에게 밝힌다.

경애가 "(상원이 금희를) 책임지겠다고 할 게 뻔하다"고 푸념하자 용진은 경애와 수철의 짐이 든 가방을 정원으로 집어던지면서 둘 다 내쫓는다.


상원은 레스토랑으로 찾아온 준호에게 "이제 금희씨랑 여름이 제가 지킬겁니다"라고 선언한다.


금희에게 미련을 못 버린 준호는 "결혼이라도 하겠다는 거냐?"라며 비아냥거린다. 하지만 상원은 "결혼하면 왜 안 되느냐?"라고 받아치고, 준호는 상원의 멱살을 쥐며 "너 정말 미쳤구나"라고 소리친다.


상원은 준호의 팔을 뿌리치며 "나 더 이상 화나게 하지 말고 그냥 가"라며 반말로 받아친다.


상원은 친아들 여름이를 잘 키워준 금희에게 만나자고 연락한다. 상원이 "오늘 저녁에 저 좀 볼 수 있어요? 꼭 할 말 있어서요"라면서 만나자고 하자 금희는 상원의 만남에 응한다.

kbs1 '여름아 부탁해'는 평일 오후 8시30분 방송된다.

인터넷뉴스부 ynnews@yeongnam.com




[Copyrights ⓒ 영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건강

교육

가장 많이 본 뉴스

돌아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