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5.27(월)

[메디아이] 호두, 염증성 장질환 개선에 효과

| 2019-04-23 07:47:06


호두에 포함된 성분으로 항산화, 항암에 도움을 주는 것으로 알려진 ‘페놀릭’ 성분이 염증성 장질환 개선에 도움이 된다는 국내 연구결과가 나왔다.

서울 보라매병원 소화기내과 고성준·이국래 교수 연구팀은 급성·만성 대장염 동물 모델과 인체 세포 모델을 대상으로 실험에서 이런 결과를 얻었다고 22일 밝혔다.

염증성 장질환은 대장에 염증 또는 궤양이 생기는 것으로 혈변이 나오거나 설사가 동반되는 증상이 나타나며 심한 경우 발열이 발생하기도 한다. 호두에 포함된 페놀릭 성분은 항산화, 항암에 도움을 주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연구팀은 7마리 실험용 쥐를 대상으로 급성 대장염을 유발하고 호두 페놀릭 추출물을 투여한 그룹과 그렇지 않은 그룹을 비교했다.

그 결과 호두 페놀릭 추출물을 투여받은 군에서는 체중 변화가 거의 발생하지 않았고, 그렇지 않은 경우는 체중이 10% 감소했다.

장염에 걸리면 구토나 설사, 탈수 등으로 체중감소가 일어나는데 체중이 감소하지 않았다는 것은 페놀릭 추출물이 장염 개선에 효과가 있다는 점을 보여준 것이라고 연구팀은 설명했다.

또 페놀릭 추출물 투여군에서는 질병 활성 지수(Disease Activity Index)가 4점에 머물렀다. 반면 대조군은 8점 이상으로 증가했다.

이밖에 만성 대장염에 의해 발생하는 대장 종양의 감소에도 효과가 있었다.

페놀릭 추출물을 투여받은 실험군의 대장 종양 개수는 대조군보다 7배가량 적었고, 크기 역시 2배 이상 작은 것으로 나타났다.

연구팀은 인체에서 호두의 염증 억제 기전을 살펴보기 위해 사람의 장 상피세포를 이용해 실험한 결과, 페놀릭 성분은 이 세포 내 염증 반응을 유도하는 ‘NF-κB’ 신호 전달 기전을 억제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고 교수는 “염증성 장질환은 식이 관리가 중요한 질환”이라며 “이번 연구를 통해 호두 섭취가 장 내 염증 반응을 줄이는 데 도움이 될 수 있다는 점을 확인했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오피니언

건강

교육

가장 많이 본 뉴스

돌아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