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7.18(목)

러시아 "일본산보다 순도 높은 불화수소 공급" 제안

| 2019-07-12 14:28:51

사진:청와대에서 열린 30대 기업인 초청 간담회. 연합뉴스

러시아가 일본의 한국에 대한 수출규제 품목으로 발표한 불화수소를 한국 기업에 공급할 수 있다고 제안한 것으로 알려졌다.

청와대 및 재계에 따르면 지난 10일 문재인 대통령 주재로 청와대에서 열린 30대 기업 총수 간담회에서 김영주 한국무역협회장은 "러시아의 소재기술이 좋다. 러시아가 생산하는 불화수소를 활용할 수 있다"고 말했다.

러시아 정부는 외교라인을 통해 "불화수소를 생산하는 데 러시아가 일본보다 더 우수한 기술을 보유하고 있다. 일본산보다 순도가 높은 러시아산 불화수소를 삼성에 공급할 수 있다"는 뜻을 전해온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 10일 청와대에서 열린 문재인 대통령과 30대 기업 간담회에서 독일·러시아와의 협력 필요성이 언급된 것 역시 이런 상황과 무관하지 않은 것으로 보인다.

당시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은 간담회 후 브리핑에서 “(기업인들은) 특정 국가 의존도를 낮추는 노력이 절대적으로 필요하다며 특히 화학 분야에 강점이 있는 러시아·독일과 협력 확대를 검토할 필요성을 제기했다”고 설명했다.


이에 대해 일각에서는 공급선 변경이 쉽지 않을 것이라고 관측했다. 공급사가 바뀌면 일정 기간 성능 시험 기간이 필요한데다 생산성 저하 가능성도 있는 만큼 단기간에 결정을 내리기 어렵기 때문이다. 러시아 제품이 일본산을 완전히 대체할 수 있는지 여부도 아직 명확하지 않다.
뉴미디어부 ynnews@yeongnam.com




[Copyrights ⓒ 영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건강

교육

가장 많이 본 뉴스

돌아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