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6.17(월)

'봄밤' 정해인-김준한, 한지민 둘러싼 신경전…삼각관계 '갈등 시작'

| 2019-06-07 14:06:01

사진=MBC ‘봄밤’ 방송화면 캡쳐

'봄밤'에서 정해인이 자신의 마음을 적극적으로 드러내기 시작했다.


정해인이 MBC 수목 미니시리즈 '봄밤'에서 맡은 유지호 역은 사랑의 감정을 잊고 살다가 이정인(한지민 분)을 만나며 새로운 감정을 싹틔우기 시작한 인물이다. 하지만 이들이 관계를 발전시키는 데는 여러 제약이 많다. 유지호에게는 아들이 있고, 이정인에게는 결혼 얘기가 오가는 오랜 연인 권기석(김준한 분)이 있는 상황.


특히 이번 주 방송분에서는 지호가 보는 앞에서 기석에게 이별 통보를 하는 정인의 모습이 그려졌다. 또한 지호가 정인의 집에서 밤늦게 함께 있었다는 사실을 기석이 알게 되며 긴장감을 극대화했다.


하지만 기석이 지호와 정인의 관계를 의심하지 않는 안일한 태도와 기석에게 아무 말도 할 수 없던 지호는 자신의 상황에 분노했다.


사진=MBC ‘봄밤’ 방송화면 캡쳐
지호는 정인을 존중하지 않는 기석의 태도를 알게 된 후 기석 앞에서 과감한 발언과 행동으로 자신의 마음을 드러내기 시작했다. 이는 정인을 소중히 여기고, 지켜주고 싶은 사랑하는 마음에서 비롯된 것. 이런 행동들은 지호와 기석 사이에 팽팽한 긴장감을 형성하며 본격적인 삼각관계의 서막을 알렸다.


정해인은 지호가 자신의 감정을 가감 없이 드러내는 과정을 섬세한 연기와 풍부한 표현력으로 소화해내 캐릭터의 흡입력을 높였다. 또한 지호가 기석 앞에서 당당하게 통화하는 장면은 보는 이들까지 긴장하게 만들었다.


이렇듯 정해인은 더욱 섬세해진 연기력으로 시청자가 느끼는 드라마의 호흡을 끌고 가는 가운데, 앞으로 펼쳐질 이들의 관계에 더욱 기대를 모으고 있다.


한편, ‘봄밤’ 12회는 시청률 9.8%(닐슨코리아 수도권 기준)를 기록하며 자체 최고 시청률은 물론 수목드라마 전체 1위를 경신하며, 첫방송 7%를 기록한 이후 상승세를 보이며 '봄밤'을 향한 시청자들의 점점 뜨거워지는 사랑을 보여주고 있다.


뉴미디어부 ynnews@yeongnam.com



[Copyrights ⓒ 영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건강

교육

가장 많이 본 뉴스

돌아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