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9.16(월)

대구 이월드 20대 직원, 하리케인에 끼어 다리 절단

| 2019-08-16 21:15:21


대구 대표적인 놀이공원인 이월드에서 직원의 신체가 크게 훼손되는 안전사고가 발생했다.
 
경찰과 소방당국에 따르면, 16일 오후 6시50분쯤 대구 달서구 이월드 내 놀이기구 중 하나인 '허리케인(롤러코스트)'에서 일하던 직원 A씨(24)의 다리가 열차에 끼어 오른 쪽 무릎 아래 부위가 절단됐다. A씨는 신고를 받고 출동한 구급대원에 의해 10여 분만에 구출돼 지혈 등 긴급처치를 받은 뒤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고 있다.

 경찰과 소방 당국은 주변 목격자등을 대상으로 정확한 사고 경위를 파악하는 한편, 이월드 측을 상대로 안전의무 불이행 등 책임 여부를 조사할 방침이다.

 앞서 이월드에서는 지난 2월 24일에는 케이블카가 멈춰 탑승객 30여명이 한때 갇히는 사고가 일어나기도 했다.
 노인호기자 sun@yeongnam.com

[Copyrights ⓒ 영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건강

교육

가장 많이 본 뉴스

돌아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