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유하기

닫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
    스토리
  • 네이버
    밴드
  • 네이버
    블로그

https://m.yeongnam.com/view.php?key=20200708010001337

"대구 신규 아파트, 규제 피하려 분양가 낮추고 유상옵션 늘려"

2020-07-09

분양대행사서 자체 현황 분석
발코니 확장 등 평균 6천만원
상반기 높았던 청약률도 한몫
전문가 "건설업체 횡포 막아야"

#1. 이달 대구에서 분양 예정인 A아파트 단지 전용 74㎡ 타입(27평형) 발코니 확장비가 4천만원으로 책정되는 등 신규 아파트 발코니 확장비가 천정부지로 치솟고 있다. 인테리어업계에 따르면 전용 84㎡ 타입(33평형) 아파트의 발코니 확장 리모델링 비용이 1천500만원 전후에 형성돼 있지만, 올해 상반기 대구에서 공급된 아파트의 발코니 확장비 평균은 2천500만원에 육박한다. 2017년 1천64만원에 불과했던 대구지역 신규분양 아파트의 평균 발코니 확장비는 지난해 7월12일 중구가 고분양가 관리지역으로 지정되면서 가파르게 오르기 시작해 올해 상반기 평균 2천499만8천원에 이르렀다. 올해 상반기 분양된 15개 아파트 단지 중 단 3곳만 발코니 확장비가 무료였다.

#2. 올해 상반기 대구에서 분양된 B아파트 단지 전용 84㎡ 타입의 시스템에어컨, 냉장고, 바닥재 등 유상옵션 가격(최고가 적용 기준)은 4천437만원이었다. 해당 타입의 발코니 확장비만 3천만원이 넘었다. 발코니 확장과 모든 옵션을 선택한 소비자의 경우 인허가 기준 아파트 분양가보다 7천만원이 훌쩍 넘는 비용을 추가 부담해야 한다.

대구지역 분양대행사 이룸엠앤디가 최근 자체조사해 발표한 '대구 분양시장 현황 분석'에 따르면 올해 상반기 대구지역 신규분양 아파트의 발코니 및 유상옵션 비용만 평균 6천만원(최고가 적용 기준)가량으로 조사돼 아파트 가격 상승의 또 다른 원인으로 지목되고 있다.

이룸엠앤디 측은 "중구·수성구·달서구를 중심으로 분양가를 다소 낮추고 이자 후불제, 발코니 확장 고비용 산출, 유상 옵션 다양화 및 세분화하는 현상이 벌어지고 있다"고 분석했다. 이는 중구 등 고분양가 관리지역과 수성구 등 투기과열지구에 대한 HUG(주택도시보증공사)의 분양가 통제가 원인으로 보인다. 시세만큼 분양가를 높일 수 없자 주택건설업체들이 발코니 확장비 및 유상옵션을 늘린 것이다. 지역의 한 부동산 전문가는 "발코니와 유상옵션 등은 인허가 과정에서 분양가에 포함되지 않아 주택건설업체의 정부 규제 회피 수단으로 쓰이고 있다"고 설명했다.

높은 가격부담에도 건설사들이 고가의 유상옵션을 내세운 데는 상반기 내내 높았던 청약경쟁률도 한몫한 것으로 보인다. 상반기 대구에서 분양된 15개 아파트 단지 중 3개 단지의 1순위 청약경쟁률이 100대 1 이상을 기록했으며 평균 31.96대 1의 1순위 청약경쟁률을 보였다. 특히 상대적으로 고가 아파트가 밀집된 중구의 상반기 평균 청약경쟁률이 75.25대 1로 가장 높았으며, 분양 물량 또한 대구지역 전체 공급물량의 30%가 넘는 2천626가구에 달했다. 청약경쟁률 고공행진 속에 이뤄진 발코니 확장비 인상 및 유상옵션 확대는 결국 소비자 부담으로 돌아갈 것이란 평가다.

김대명 대구과학대 교수(금융부동산과 )는 "최근 청약열기에 편승해 아파트 발코니 확장비와 유상옵션 비중을 늘리는 것은 결과적으로 분양가를 높이려는 주택건설업체의 횡포"라면서 "그 피해는 고스란히 소비자 몫으로 돌아갈 것이다. 어떤 식으로든 (유상옵션 확대 등에 대한) 규제가 필요한 시점"이라고 지적했다.
임훈기자 hoony@yeongnam.com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