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유하기

닫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밴드
  • 네이버
    블로그

https://m.yeongnam.com/view.php?key=20240710010001499

영남일보TV

이재명 "절망의 오늘을 희망의 내일로 바꾸겠다" 민주당 대표직 연임 도전 선언

2024-07-11

10일 민주당사에서 당 대표 출사표 던져
사법리스크, 채상병특검법 등 언급 안해
"먹고사는 문제만큼 중요한 것은 없다" 강조

이재명 절망의 오늘을 희망의 내일로 바꾸겠다 민주당 대표직 연임 도전 선언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전 대표가 10일 오전 서울 여의도 중앙당사에서 열린 당 대표 출마 선언 기자회견에 참석하고 있다.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전 대표가 10일 대표직 연임에 도전하겠다며 출사표를 던졌다.


이 전 대표는 출마 선언문에서 채상병 특검법 등 정국 현안이나 자신에 대한 '사법리스크' 문제 등은 일절 언급하지 않으며 먹고사는 문제가 가장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이 전 대표는 여의도 민주당사에서 회견을 열고 "'절망의 오늘'을 '희망의 내일'로 바꿀 수 있다면 제가 가진 무엇이라도 다 내던지겠다"며 8·18 전당대회에서 대표직 연임 도전을 선언했다.


정치권의 당면 과제에 대해선 "단언컨대 먹고사는 문제만큼 중요한 것은 없다"며 "'먹사니즘'이 유일한 이데올로기가 돼야 한다"고 밝혔다. '먹사니즘'이란 민생에 밀접한 먹고사는 문제가 그 어떤 정치적 현안보다 우선이라는 의미다. 민생을 강조하면서 김건희 여사 문자 무시 논란 등 당내 논란이 계속되는 국민의힘과 차별화 전략에 나선 것으로 보인다.

이 전 대표는 "지속 성장이 '먹사니즘'의 핵심"이라며 "인공지능(AI) 등 과학기술 분야를 중심으로 한 성장동력 확보에 집중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 "기업과 국가가 혁신을 위해 2인 3각으로 움직여야 한다"며 "안타깝게도 우리는 AI인재들이 해외로 빠져나가고 있는데, 기술인재 양성에 더 과감히 투자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 전 대표는 "신기술을 통한 생산성 향상이 노동시간 단축으로 이어져야 한다. 일하지 않는 자는 먹지도 말라는 말은 과학기술 시대의 현실을 외면한 것"이라며 "먼저 '주4.5일제'를 자리 잡게 하고 2035년까지는 '주4일제'를 도입해야 한다"고 했다.

기존 복지제도의 한계가 드러날 것이라는 점을 강조하며 '기본 사회'를 대안으로 제시하기도 했다. 이 전 대표는 "기본적인 삶과 적정 소비를 보장해야 한다. 소득, 주거, 교육, 의료 등 모든 영역에서 구성원의 삶을 사회가 함께 책임지는 '기본사회'는 피할 수 없는 미래"라며 "출생기본소득, 기본주거, 기본금융 등을 점진적으로 시행해야 하고 에너지·통신 등 분야도 기본적 이용권을 보장해야 한다"고 말했다.


서정혁기자 seo1900@yeongnam.com

 

 


 

기자 이미지

서정혁 기자

기사 전체보기

영남일보(www.yeongnam.com),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영남일보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