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유하기

닫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
    스토리
  • 네이버
    밴드
  • 네이버
    블로그

https://m.yeongnam.com/view.php?key=20220623010002902

영남일보TV

[사설] 尹 "원전 최강국 회복"…경북이 '원전 르네상스' 주도해야

2022-06-24

윤석열 정부가 원전 최강국 회복에 드라이브를 걸었다. 22일 창원 두산에너빌리티를 방문한 윤 대통령은 "우리 원전은 세계 최고 수준의 기술력과 안정성을 인정받고 있다"며 원전 수출 및 원전산업 생태계 복원을 약속했다. 정부는 고사해가는 원전 협력업체를 살리기 위해 1조원 이상의 일감을 발주하고, 올해부터 2025년까지 원전 연구개발(R&D)에 3조6천700억원을 투입하기로 했다. 신한울 3·4호기 건설도 최대한 앞당긴다는 방침이다.

윤 정부의 친(親)원전 복귀는 탄소중립과 에너지 안보를 위해서도 바람직하다. 다만 원전 허브로 키워야 할 경북에 대한 명시적 지원방안이 제시되지 않은 점이 아쉽다. 경북은 국내 가동 원전 24기 중 11기가 몰려 있는 데다 한국수력원자력, 한국전력기술, 원자력환경공단, 중수로 원전해체연구소가 포진해 있다. 전국서 유일하게 원전 생애 주기별 일관체제가 구축된 곳이다.

경북도는 일찌감치 원전을 미래전략산업으로 찜하고 혁신원자력연구단지 및 SMR(소형모듈원자로) 산업단지 조성에 힘을 쏟고 있다. 원자력을 활용한 수소생산 실증단지를 추진해 그린수소 생산기반도 구축할 계획이다. 향후 글로벌 시장을 주도할 원전은 SMR이다. 기존 대형 원전보다 안전성이 1천 배 높고 전력을 맞춤형으로 분산 공급할 수 있다. 하지만 정부가 SMR 개발과 상용화를 위해 2028년까지 투자하겠다는 금액이 고작 3천992억원에 불과하다. 턱없이 부족하다.

원전 최강국 회복에는 경북의 역할이 반드시 필요하다. 정부는 빠른 시일 내 SMR산업단지 조성계획을 포함한 경북 원전허브 육성책을 밝혀야 한다.

영남일보(www.yeongnam.com),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영남일보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