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유하기

닫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
    스토리
  • 네이버
    밴드
  • 네이버
    블로그

https://m.yeongnam.com/view.php?key=20221124010003290

영남일보TV

여야 '이태원 참사' 국조합의 후폭풍 … 조경태 "국조 합의한 주호영 사퇴해야"

2022-11-25
clip20221123172725
국민의힘 조경태 의원. 연합뉴스

국민의힘 차기 당권 주자로 분류되는 조경태 의원이 '이태원 대규모 압사 참사' 국정조사를 받아들일 수 없다는 입장을 밝히며 주호영 원내대표를 향해 사퇴를 요구했다. 반면, 홍준표 대구시장은 여야 합의안을 긍정적으로 평가했다.

조 의원은 23일 밤 TBS 라디오 '신장식의 신장개업'에 출연, 여야가 예산안 처리와 국정조사를 연계 처리하기로 한 데 대해 "이태원 참사와 관련된 국정조사는 명백히 정쟁을 위한 국정조사"라며 이같이 지적했다. 그러면서 "예산 처리하고 국정조사는 별개인데 원내 지도부가 왜 이런 잘못된 판단을 했는지 모르겠다"고 덧붙였다.

이어 그는 "더불어민주당이 예산을 무기로 국정조사를 하자고 한들 왜 국민의힘에서 그걸 받아들이냐"면서 "(주호영) 원내대표는 당장 사퇴해야 된다"고 강도 높게 비판했다.

조 의원은 이 자리에서 대통령실 일부와 대검찰청이 국정조사 범위에 포함됐다면, 국회에 대한 국정조사도 해야한다는 주장을 펼쳤다. 그는 "국회의원들이 제도가 미비한 것을 고치라고 세비를 주고 있는 것 아니냐, 국회의원들이 자기 역할을 제대로 못해 놓고 모든 걸 행정부에만 책임을 물린다? 제가 입법 기관이지만 동의할 수가 없다"며 "국민안전을 책임지는 국회 상임위인 행정안전위원회는 이태원 축제에 사람들이 많이 모인다는 것을 알고 있었을 것 아닌가. 그들이 과연 국민 안전을 위해서 어떠한 지휘를 했는지 그것도 따져 봐야 하는 것 아니냐"고 강조했다.

이에 대해 진행자가 "국정조사 대상에 대통령실 일부(국정상황실과 국가위기관리센터)와 대검찰청도 포함된 상황인데, 그럼 국회도 포함하자는 뜻인가"라고 질문하자, 조 의원은 "대검찰청까지 조사기관에 들어간다면 왜 국회는 빠지냐, 권력의 3대 기관이라면 입법·행정·사법인데 입법부도 당연히 조사대상"이라고 거듭 주장했다.

조 의원과는 반대로 여야 합의안에 대한 긍정적인 평가도 나왔다. 홍준표 시장은 24일 오전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주호영 원내대표의 경륜이 묻어나는 여야 합의안"이라며 "대통령실 MBC 대응이 적절했니 안 했니 하는 쓸데없는 재잘거림보다는 경륜이 묻어나는 중후한 원내 전략이 더욱 필요한 시점"이라고 했다. 그는 또 "여야 공통공약은 이번 회기 내 처리하기로 합의 했으니, 대구경북 통합신공항 특별법은 원안 통과 시켜줄 것을 대구경북(TK) 500만 시·도민과 함께 기대한다"고 했다.

한편, 주 원내대표는 같은날 국회에서 진행된 비상대책위원회 회의를 통해 "불만스러운 점이 많지만 야 3당의 일방적인 국정조사를 저지할 방법이 없었다는 점, 그리고 예산 처리가 법정 기간 안에 반드시 이뤄져야 한다는 점 때문에 불가피한 합의였다는 것을 이해해주길 바란다"고 밝혔다.
민경석기자 mean@yeongnam.com

영남일보(www.yeongnam.com),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영남일보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