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유하기

닫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
    스토리
  • 네이버
    밴드
  • 네이버
    블로그

https://m.yeongnam.com/view.php?key=20200213001448099

수원서 코로나19 검사 앞둔 40대 남성 사망 …음성 판정

2020-02-13
수원연합.jpg
사진:연합뉴스
수원시에서 코로나19 검사를 받을 예정이던 40대 남성이 사망해 보건당국이 상황 파악에 나섰다.

13일 경인일보 보도에 따르면 이날 오전 8시 13분, 수원시 팔달구 팔달로3가에 거주하는 A(41)씨가 "뇌졸중이 오는 것 같다"는 112신고를 했다.


경찰과 소방당국이 해당 거주지에서 A씨를 발견해 병원으로 이송했으나 숨졌다.

A씨는 지난달 31일 중국 청도공항을 다녀와 코로나19 검사가 예정돼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다만 이 남성은 평소 지병(뇌졸중)이 있었다고 해당 매체는 전했다. 

질병관리본부는 경기도보건환경연구원에 A 씨의 검체 검사를 의뢰한 결과, 음성 판정이 나왔다고 전했다. 현재 수원 중부경찰서는 A 씨 사인을 조사 중이다.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