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유하기

닫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
    스토리
  • 네이버
    밴드
  • 네이버
    블로그

https://m.yeongnam.com/view.php?key=20200731010005519

김부겸, 가덕도 신공항 '조건부 찬성'… TK서는 즉각 반발 목소리

2020-07-31
2020073101001273300055191
김부겸 전 더불어민주당 의원

더불어민주당 차기 당 대표 선거에 출마한 김부겸 전 의원이 부산 가덕도 신공항 건설에 '조건부 찬성' 의견을 내비쳤다. 당권 경쟁에 나선 이낙연 의원과 김부겸 전 의원의 잇단 가덕도 신공항 찬성 의견을 내놓으면서 대구 지역 시민단체 등의 반발이 커지고 있다.

김 전 의원은 31일 부산시의회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정부 검증에서 김해공항 확장안이 안전성에 문제가 있다는 것이 나오면 동남권 신공항 입지를 재검토해야 할 것이고, 부산울산경남이 염원하는 가덕도가 그 대안이 될 수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안전하지 않은 공항은 안된다는 점을 강조하면서 "신공항 문제는 이제 대구경북과 부울경이 싸울 문제가 아니다. 대구경북은 지난 30일 통합 신공항을 군위·의성으로 이전하기로 합의했다"고 가덕도 신공항에 대한 조건부 찬성 입장의 배경을 설명했다.

그러면서 두 공항(대구경북 통합신공항·가덕도 신공항)이 각기 다른 역할을 한다면, 상생 할 수 있다는 점을 강조했다. 김 전 의원은 "대구경북 통합신공항은 중부 내륙 해외여행객과 구미공단의 고부가가치 제품 수출을 위한 공항으로, 가덕도 신공항은 동남권 메가시티 성장 동력이 되는 필수 공항으로 상생할 수 있다"고 했다.

민주당 내 'TK 좌장'으로 자리 잡은 김 전 의원의 '가덕도 조건부 찬성' 발언도 TK(대구경북)와 PK 민심을 모두 얻으려는 포석이라는 게 정치권의 지배적인 시각이다. 당권 경쟁자인 이낙연 의원도 최근 '가덕도 신공항 지지' 발언으로 PK 지역 민심 잡기에 나선 바 있다.

이에대해 대구 지역에서는 즉각 반발의 목소리가 나왔다. 서홍명 통합신공항 대구시민추진단 집행위원장은 "부울경에서는 별개의 일이라고 주장하지만, 정부 정책(김해신공항 확장안)을 정치적 이해관계에 의해 뒤집는 건 있을 수 없는 일"이라며 "당권도 좋지만, 대구에서 정치하셨던 분이 이낙연 의원과 다를 바 없는 발언을 한 데 대해 유감을 표한다"고 비판했다.
민경석기자 mean@yeongnam.com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