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유하기

닫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
    스토리
  • 네이버
    밴드
  • 네이버
    블로그

https://m.yeongnam.com/view.php?key=20201018010002027

[단독] 서대구역세권 개발부지에 2차 공공기관 이전 적정성 여부 검증

2020-10-19

대구시, 내달 중 컨소시엄이 제안한 내용 검증용역 실시

2020073001001233800053121.jpg
서대구 역세권 개발 조감도 대구시 제공
최근 서대구역세권개발사업 민간제안서 공모를 마감한 대구시가 다음달중으로 해당 사업제안 내용을 검증하는 용역을 별도 발주한다. 사업계획·사업비의 적정성을 제대로 따져보자는 취지다.

검증용역을 통해 '행정복합타운' 조성을 염두에 둔 2차 이전공공기관 (10~15개) 및 노후화된 대구시 보건환경연구원·대구시교통연수원 이전과 서대구역세권부지내 '혁신지구' 지정 등에 대해서도 비중있게 살펴볼 예정이다.

18일 대구시에 따르면 내달 5일 서대구역세권개발 민간 제안서(복합환승센터 건립 등 민·관 공동 도시개발사업/사업비 1조 2천600억원)를 단독제출한 컨소시엄(GS건설 등 8개사)의 사업내용을 평가하는 선정심의위원회가 열린다.

이 평가를 토대로 시는 11월중으로 검증성격의 '서대구역세권개발 계획단계 사업관리 용역'을 발주한다. 민간제안 사업계획서 검증과 사업성 분석, 출자지분 등 여러 현안에 대해 계획단계부터 미리 검토해 사업 리스크를 최소화하기 위한 방편이다.

용역비는 2억원(용역기간 1년)이 책정됐다. 용역은 수의계약형태로 대구경북연구원에 맡길 예정이다. 감정평가법인·회계법인 등 전문가등이 다수 합류한다. 일단 검증용역에는 보상비, 공사비 등 사업비 적정성에 대해 자세히 들여다볼 예정이다. 제시된 부동산 개발의 금융, 재무적 타당성도 검증대상이다.

검증결과, 수익성이 과다하다고 판단될 경우 시는 컨소시엄측에 공공기반시설 확충을 요청할 것으로 보인다. 달서천로·북비산로 확장, 달서천 및 환경시설 정비 등이 거론된다.

통합신공항 터미널·전시장·공연장 등 각종 공공기여 시설 입지방안이 용역에서 다뤄진다. 주상복합 등 수익시설이 난립하는 것을 방지하기 위한 시설계획 검토 및 대안 제시도 눈여겨볼 대목이다.

특히 서대구 역세권개발부지에 2차 이전대상 공공기관 및 노후시설인 시보건환경연구원·시교통연수원 (이하 수성구 지산동)등을 이전하는 방안을 용역에서 다룰 계획이다. 역세권개발 활성화와 민간 사업자의 적극적 사업참여를 고려한 것이다.

또한 서대구역세권개발부지를 도시재생 뉴딜사업과 연계해 '혁신지구'로 지정하는 방안을 저울질한다. 국토교통부 공모사업에 채택되면 서대구역세권 혁신지구에는 최대 국비 250억원을 받을 수 있다. 신서혁신도시내 첨단의료복합단지를 조성한 것과 같은 맥락이다.

시는 수성알파시티처럼 서대구역세권에 스마트 시티 조성 가능성을 타진한다. 공공출자 지분은 사업의 안정적 진행차원에서 주목받는다.

시와 서구청, 도시공사 등의 공공출자 50% 초과시의 장·단점 분석과 출자기관별 역할 분담이 핵심이다. 공공출자 지분이 전체 절반을 넘는 것은 신경주역세권개발사업이후 국내서 서대구역세권개발사업이 두번째다.

시 관계자는 "민간기업(SPC·특수목적법인)컨소시엄 이사회때 공공기관이 의사결정에 목소리를 낼 수 있다"면서 "공공시설투자 유도 등 공공성 확보를 위한 조언, 유관기업 협의 및 인·허가 신속성 확보 등이 용이해질 수 있다"고 말했다. 최수경기자 justone@yeongnam.com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