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유하기

닫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
    스토리
  • 네이버
    밴드
  • 네이버
    블로그

https://m.yeongnam.com/view.php?key=20210113010001670

정부 기관 벌써부터 코로나19 백신 우선접종 경쟁…심각한 피해 입은 대구경북은 소극적

2021-01-14

대구 경북 지역 요청 기관으로는 경주 한국수력원자력이 유일
조명희 의원 "대구경북 지역도 적극적인 확보 노력 기울여야"

clip20210113165809
국민의힘 조명희 의원

정부 기관들이 '코로나19 백신 선점'을 위해 벌써 질병관리청을 상대로 치열한 물밑 작업을 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 하지만 코로나19 확산으로 심각한 피해를 입은 대구 경북 지역은 백신 확보에 소극적인 모습을 보이고 있어 논란이 예상된다.


12일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소속 조명희(비례대표) 의원이 공개한 '코로나 백신 우선 접종 대상 요청 현황'에 따르면 총 17곳의 기관 및 협회가 질병 관리청에 백신 우선 접종을 요청했다. 여기에는 서울시청을 비롯해 국가보훈처·국민연금공단·대한치과의사협회·법무부·병무청·해양수산부 등이 포함됐고 전국항운노동조합연맹도 우선 접종을 요청했다. 


최근 정부가 코로나19 백신 확보 이후 우선 접종 기준을 검토한다고 밝히면서, 전국 각 기관들이 서로 백신이 필요하다고 목소리를 높인 것이다. 이들은 "수출입 물자 수송에 필수 인력이다"라거나 "정전을 막아야 한다", "치과는 비말 발생 가능성이 크기에 치과의사가 고위험군이다" 등의 이유로 우선 접종을 고려해 달라는 민원을 접수한 것으로 확인됐다. 조 의원은 "정부가 확보한 백신 물량이 충분하지 않다는 불안감 때문에 기관들이 물밑 경쟁을 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여기에 대구 경북 지역 기관으로는 경주에 위치한 한국수력원자력이 유일했다. 한수원은 질병 관리청에 전국 원자력발전소에서 근무하는 운전원, 정비원, 의료지원팀 근무자 등 최대 약 5천명에 대한 우선 접종을 요청했다. 이어 한수원은 "원전 내에는 자체 의료진과 부속 의원이 있어서 백신 수송을 위한 일명 '콜드 체인'(저온 수송망)' 준비가 돼 있다"며 "정부가 백신만 공급해준다면 한수원이 자체적으로 접종 가능하다"고 주장했다.


하지만 코로나19 확산으로 심각한 피해를 입었던 대구시와 경북도 및 지역 기관들은 백신에 대한 민원을 접수하지 않은 것으로 나타나 유치 경쟁에 뒤처지고 있다는 지적이 나온다. 다만 질병관리청 관계자는 "백신 우선 접종 기준이 아직 세워지지도 않은 상황에서 각 기관이 저마다 먼저 맞겠다고 주장하고 있어 난감하다"며 "우선 접종 권장 대상과 관련해서는 전문가 의견 수렴을 거칠 예정"이라고만 설명했다.


조 의원은 "최근 질병관리청 코로나19 백신 수급 담당자가 의원실에 '임상 결과에 따라 추가 접종이 필요해, 백신 수량이 부족할 수 있다'고 보고한 바 있다"며 "수량이 충분치 않은 상황에서 백신 우선 접종에 대한 문제는 매우 민감할 수 있다. 충분한 의견 수렴을 거쳐 누구나 수긍할 수 있는 합리적인 우선 순위를 마련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민원이 전부는 아니지만 대구경북 지역에서도 적극적인 확보 노력을 기울여야 한다"고 촉구했다.

정재훈기자 jjhoon@yeongnam.com

영남일보(www.yeongnam.com),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