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유하기

닫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
    스토리
  • 네이버
    밴드
  • 네이버
    블로그

https://m.yeongnam.com/view.php?key=20210223010003317

영남일보TV

백신 1호 접종자 둘러싸고 '설왕설래'..."상징적 인물 먼저 맞아야" vs "순서와 절차에 따라 진행"

2021-02-24

코로나 19 백신 1호 접종자를 둘러싸고 설왕설래가 이어지고 있다.

23일 질병관리청에 따르면 오는 26일부터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접종이 시작될 예정이다. 백신접종은 1년여간 이어진 코로나 19 사태에 전환점이 될 것으로 예상되는 만큼 많은 관심이 쏠리고 있다.

특히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에 대한 효능과 부작용에 대한 우려가 적지 않아 논란이계속될 전망이다.

정치권에서는 국민들의 불안을 해소하기 위해 고위 공직자부터 백신 접종을 해야한다는 주장이 나오고 있다. 국민의힘 지도부는 문재인 대통령이 백신 접종에 나설 것을 촉구하고 있다.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는 최근 "우리나라는 누가 1호 접종자가 될 것인지 아직도 전혀 알 수가 없다. 아스트라제네카는 면역률도 문제지만 안정성도 많은 의문이 제기되고 있는 상황"이라며 "정부가 국민들에게 접종을 권할 것이라면, 대통령을 비롯한 정부의 책임 있는 당국자부터 먼저 접종해서 백신 불안증을 해소해달라"고 했다.

청와대는 "국민적 불신이 있다면 마다할 이유가 없다"는 입장을 밝혔다.

국민의힘 대권주자인 유승민 전 의원과 더불어민주당 정청래 의원이 문 대통령 백신 1호 접종 여부를 놓고 설전을 벌이기도 했다. 이 과정에서 '실험대상'이라는 단어가 등장하며 혼란과 불신을 가중시키고 있다.

국내 코로나 19 백신 1호 접종자는 아직 특정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대구시 보건당국 역시 백신 접종을 3일 앞둔 이날 현재까지 지역 1호 접종자를 확정하지 않았다.

시민들은 1호 접종자를 둘러싼 논쟁에 엇갈린 반응을 보이고 있다. 백신에 대한 불안 해소를 위해 상징적 인물 접종에 나서야 한다는 주장도 있는 반면, 순서와 절차에 따라 접종을 진행하는 게 합당하다는 의견도 있다.

직장인 김모(31·달성군 다사읍)씨는 "백신을 누가 먼저 맞을지 대립하는 것은 불필요한 소모전으로 보인다"면서 "이미 요양병원 등 고위험 시설 종사자가 먼저 맞기로 했고 그대로 진행하면 되는데 괜한 논란만 키우고 있다. 백신 접종을 안전하게 마칠 수 있도록 노력하는 것이 더 중요하다 생각한다"고 말했다.

지역 의료계 한 관계자는 "코로나 19 집단면역 집단면역 형성을 위해 접종률을 높이는 것이 중요하다. 그런 의미에서 대통령이나 지자체장 등 인물이 먼저 나서는 것도 의미가 있다고 본다. 이미 해외에서는 고위 공직자들이 먼저 솔선수범하는 자세를 보여줬고 어느정도 효과도 있었다"고 했다.

한편, 정은경 질병관리청장은 백신 1호 접종자 관련 질문에 "(백신) 예방 접종은 현재 우선순위를 정해서 공정성과 투명성을 갖추고 대상자 관리를 하고 있다. 현재로서는 정해진 순서에 맞춰서 접종을 진행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정우태기자 wtae@yeongnam.com

영남일보(www.yeongnam.com),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