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유하기

닫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
    스토리
  • 네이버
    밴드
  • 네이버
    블로그

https://m.yeongnam.com/view.php?key=20210623010002962

영남일보TV

대구 이슬람사원 반대 주민, 민주당 북구의원 규탄 "대현동 이사와 살아라"

2021-06-24
2021062301000744900029621
23일 대구 북구청 앞에서 이슬람사원 건축반대 비상대책 추진위원회와 대현동·산격동 주민들이 더불어민주당 소속 북구의원들을 규탄하는 기자회견을 열었다.

이슬람사원 건축반대 비상대책 추진위원회(대책위)와 대현동·산격동 주민들이 23일 기자회견을 열고 더불어민주당 소속 북구의원들을 규탄했다.

대책위와 대현동·산격동 주민들은 이날 대구 북구청 앞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민주당 소속 구의원들을 향해 "아파트 사는 구의원들이 대현동으로 이사하라"고 외쳤다. '외국인 눈치 보느라 주민들 피눈물 흘리게 하는 의원들 당장 사퇴하라'고 적힌 현수막도 내걸었다.

최근 민주당 소속 북구의원들이 "북구청은 공사중단조치를 취소하고, 주민들도 격한 반대 언사를 중단하며, 사원 건축주도 공사 재개를 유보하고 사회적 논의에 참여하기를 촉구한다"고 주장한 데 대한 불만의 표시이다.

주민들은 또 건축주를 중심으로 시민단체 50여 개가 연대한 것에 대해 "구청은 주민 의견을 듣지도 않고 건축을 허가했다. 대현동이 고립됐다. 차별받는 소수는 오히려 주민들"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민주당 북구의원들은 오해라는 입장이다. 민주당 소속 한 북구의원은 "민주당은 사원 건립을 옹호한 적이 없다. 사원에 대한 북구청의 적극적인 행동을 당부하고, 당사자 간의 대화를 강조한 것일 뿐"이라며 "빠른 시일 내에 대책위와 자리를 마련해 오해를 풀고 당의 입장을 설명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이날 민주당 소속 박정희 북구의원은 제263회 정례회에서 이슬람 사원 문제와 관련한 5분 발언을 했다.

박 의원은 "최근 민주사회를 위한 변호사모임의 탄원서가 북구청에 제출됐다. 법의 판단에 맡기면 구청에서 패소할 가능성이 크다"며 "협의가 미진해 법적 판단에 맡기는 상황이 생기지 않도록 구청이 중재에 최선을 다 하고, 제3부지 논의보다 현실적이고 구체적인 계획을 세워달라"고 주장했다.


글·사진=박준상기자 junsang@yeongnam.com

영남일보(www.yeongnam.com),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영남일보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