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유하기

닫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
    스토리
  • 네이버
    밴드
  • 네이버
    블로그

https://m.yeongnam.com/view.php?key=20221124010003372

영남일보TV

김의겸, '청담동 술자리 의혹' 허위로 드러나자…"尹대통령·韓장관에 유감"

2022-11-24 16:48
clip20221124164832
더불어민주당 김의겸 의원.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김의겸 의원이 24일 윤석열 대통령과 한동훈 법무부장관 등을 향해 제기한 '청담동 술자리 의혹'과 관련, 당사자의 거짓 진술이 있었다며 유감을 표명했다. 이에 국민의힘은 김 의원의 사퇴를 요구하며 총공세에 나섰다.

김 의원은 이날 기자들에게 보낸 공지 문자에서 "'청담동 술자리'를 봤다고 말한 당사자가 경찰에서 '거짓말이었다'고 진술했다고 한다"며 "이 진술이 사실이라면 이 의혹을 공개적으로 처음 제기한 사람으로서 윤석열 대통령 등 관련된 분들에게 심심한 유감을 표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도 "국정과 관련한 중대한 제보를 받고, 국정감사에서 이를 확인하는 것은 국회의원으로서 당연히 해야 할 일이며, 다시 그날로 되돌아간다 해도 저는 다시 같은 질문을 하지 않을 수 없다"고 덧붙였다.

결국 윤 대통령과 한 장관을 봤다고 주장한 첼리스트가 경찰 조사에서 거짓말이었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여당은김 의원의 사퇴를 요구하며 맹공을 펼쳤다.

당권 주자인 김기현 의원은 자신의 SNS에서 "거짓말을 입에 달고 사는 '흑석거사' 김의겸 의원은 이제 의원직을 사퇴해야 하는 것 아닌가"라며 "아니면 말고 식으로 떠들어대며 국민을 갈라치고 생사람 잡는 일에만 골몰하는 사람은 국회의원 자격이 없다"고 꼬집었다.

국민의힘 정진석 비상대책위원장은 민주당 지도부를 '지라시 뉴스' 생산자로 규정하기도 했다. 그는 "민주당 김의겸 대변인의 야심 찬 폭로가 허망한 종말을 맞았다"라며 "폭로의 당사자인 여성 첼리스트가 서초경찰서에 출두해 '전 남자친구를 속이려 거짓말했다'고 진술했다"고 지적했다. 이어 "그간 민주당 지도부는 주옥같은 발언을 쏟아냈다. 이재명 대표 등 지도부는 청담동 술자리 진상규명 TF까지 출범시키려 했다고 한다"며 "민주당 사람들은 다들 제 정신이 아니었다"고 꼬집었다.

한편, 해당 의혹은 지난달 24일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종합감사에서 김 의원이 제기하면서 논란이 됐다. 당시 그는 감사에 출석한 한 장관이 지난 7월 19일~20일 윤 대통령과 법무법인 김앤장 변호사 30명과 함께 청담동 고급 술집에서 심야 술자리를 가졌다는 주장을 펼쳤다.


민경석기자 mean@yeongnam.com

영남일보(www.yeongnam.com),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영남일보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