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유하기

닫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
    스토리
  • 네이버
    밴드
  • 네이버
    블로그

https://m.yeongnam.com/view.php?key=20230125010003107

영남일보TV

산불 피해 입은 울진에1천억원 규모 국립기관 들어서... 산림 복원 프로젝트 본격 가동

2023-01-26
(3-1)산림대전환_산지생태원(A2)_1
경북 울진에 들어설 국립산지생태원. 산림 생태 복원 과정에 대한 연구 뿐 아니라 체험 등도 가능하다. <경북도 제공>

역대 최장 산불로 큰 피해를 입은 울진에 '산림대전환 프로젝트'가 본격 추진된다. 동해안 산불 통합 관리센터 건립, 생태계 복원, 트레일 조성 등 굵직한 사업들이 대폭 추진돼 앞으로 앞으로 산림 복원 뿐 아니라 지역의 문화·관광 활성화 등에 크게 새로운 틀을 마련할 것으로 기대된다.

경북도는 '국립동해안산불방지센터' 설계비로 국비 3억원과 '국립산지생태원' 기본구상용역비 2억원 등이 지난해 연말 국회 문턱을 통과했다고 25일 밝혔다. 이 사업들은 지난해 5월 대통령직 인수위원회 지역균형발전특별위원회의 경북 공약보고회에서 발표된 산림대전환 프로젝트의 일환이다.

clip20230125112520
동서트레일 노선도. 충남 태안~경북 울진을 잇는 총 연장 849km로 5개 광역시·도 21개 시·군(87개 읍·면)이 사업 대상지다. 총 사업비 604억원을 들여 2026년까지 조성될 예정이다. <경북도 제공>

도에 따르면, 국립동해안산불방지센터는 총 사업비 360억원 규모로 오는 2025년에 마무리된다. 센터가 조성되면 지구온난화 등 기후변화로 빈번해지고 피해 규모도 훨씬 커진 동해안지역 산불재난을 통합·관리하는 지휘본부 역할을 한다.

402억원 규모로 2027년까지 울진 북면에 건립될 예정인 국립산지생태원은 산림 생태 복원 과정 연구·체험 등이 가능한 시설이다.

울진~봉화~영주~예천~문경~상주 등 도내 6개 시·군 275km 구간을 잇는 '경북형 동서트레일' 조성 사업도 추진된다. 2026년까지 추진되는 이 사업은 도내 6개 시·군 연결과 함께 충남 태안까지 5개 광역지자체(21개 시·군, 총 연장 849km)의 숲길을 잇는 사업니다. 2023년 6월까지 울진에 55개 구간(16.7km)이 시범구간으로 조성된다. 기존 숲길과 연계한 거점마을 활성화 등이 기대된다.

(3-4)산림청_초대형_헬기(S-64)_209호기_취항식(시연)
대형산불 취약지인 동해안 지역에 산불대응력을 높이기 위해 울진산림항공관리소(울진 기성)에서 취항한 초대형 산불진화 헬기(S-65E). <경북도 제공>

2025년 준공 목표로 추진 중인 '경상권 목재 자원화센터'는 산불피해목과 산림에서 생산되는 우량목재 등 목재자원의 활용을 위한 시설로 총 사업비 100억원 규모로 추진된다. 센터가 준공되면 목조건축물 확대와 국산목재를 통한 고부가가치 창출 등의 효과가 있을 것으로 본다.

이와 함께, 도는 울진에 119산불특수대응단을 신설하고 2026년까지 총 500억원을 들여 담수량 1만ℓ 이상 초대형 헬기 도입도 추진 중이다. 지난달에는 담수량 8천ℓ 초대형헬기(S-64E) 취항식도 진행했다.

최영숙 도 환경산림자원국장은 "지난해 발생한 울진 산불피해지에 대해 2027년 12월까지 조림·생태복원·항구복구 등을 차질 없이 마무리하겠다"며 "대형산불 이후 산사태·토사유출 등 산불로부터 2차 피해 예방과 산불의 상흔으로부터 지역주민이 편안한 일상으로 복귀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양승진기자 promotion7@yeongnam.com

영남일보(www.yeongnam.com),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영남일보TV